“3.1절 특사, ‘코드 사면’은 안된다”
“3.1절 특사, ‘코드 사면’은 안된다”
  • 홍의현 기자
  • 승인 2019.02.1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정부 세력 위한 족집게식 사면, 민주주의 망쳐

사드 반대, 제주해군기지 반대, 밀양송전탑 반대, 세월호 집회, 위안부합의 반대, 광우병 촛불집회’ 6개 시위 참가자들이 3.1절 특별사면대상에 대거 포함될 것으로 전해지고 있고, 여기에 정치인, 공안사범 등도 사면검토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13일 “문재인 정부와 이념적으로나 정치적으로 코드가 맞는 인사 및 정권출범에 지분이 있는 세력에 대한 족집게식 사면이라면 이는 법적 안정성을 해치고 민주주의 시스템 망가트리는 것은 물론 국민이 부여한 사면권을 남용하는 행위로서 강력한 국민적 지탄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은 “정부의 이런 모습을 예상이라도 한 듯, 최근 내란선동 혐의로 구속수감중인 이석기 전 통진당 의원이 ‘드디어 우리가 이기지 않았느냐’, ‘(나는) 곧 나올 것’, ‘올해는 한번 들었다 놔야 한다’는 발언을 서슴지 않게 하고 있고 이 발언이 공개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전쟁 발발 시 북한에 동조해 국가 기간시설을 타격하는 방법 등을 논의’했다는 대법원 판결까지 받고 수감 중인 인물이 좋아하는 세상. 국민이 진정 바라는 세상인지 정부는 숙고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일반 국민정서에 반하고 국민통합에 저해되는 정치사면, 코드사면은 결코 있어선 안 될 일”이라며 “대다수 국민이 납득할만한 원칙과 기준에 따라 제한적으로 행사하되, 공정성과 사회적 안정성, 그리고 국민통합이라는 사면권의 기본 취지에 부합하는 사면권 행사가 바로 대다수 국민의 뜻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축구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