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김태우 수사관 조직적으로 보호해야”
김진태 “김태우 수사관 조직적으로 보호해야”
  • 이미애 기자
  • 승인 2019.02.1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국회 의원회관에서 2차 추가폭로 기자회견
10일, 오후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 태우 전 수사관이 청와대 특별감 민간인 사찰 의혹 추가 폭로 기자회견장을 찾아 격려하고 있다.
10일, 오후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 태우 전 수사관이 청와대 특별감 민간인 사찰 의혹 추가 폭로 기자회견장을 찾아 격려하고 있다.

10일, 오후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차 추가 폭로 기자회견이 있었다.

이날 김진태 의원이 기자회견장을 참석해 김태우 수사관 기자회견을 신중하게 경청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가 비밀을 누설했고, 비리를 누설한 김태우 수사관을 우리 국민들이 보호를 해야 한다”고 일침 했다.

청와대는 지시한 사람은 없고 보고받은 사람도 없다며 김태우 수사관이 폭로한 사실은 개인에 의한 불순물 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날 기자회견을 찾은 국민들은 청와대의 공식적인 입장과 함께 진실을 밝혀야 하며 투명성 있는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비판 했다.

김 전 수사관은 12일 오전 수원지검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특감반에서 근무 할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에 지시를 받아 민간인 사찰이 있었다”고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