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호남 대표 선비문화 ‘최치원과 정극이의 태산선비원’ 조성 본격
정읍시, 호남 대표 선비문화 ‘최치원과 정극이의 태산선비원’ 조성 본격
  • 홍의현 기자
  • 승인 2019.02.08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시장 유진섭)는 칠보면 무성리 일원에최치원과 정극이의 태산선비원을 조성하여 태산선비문화권의 전통과 현재를 이어주는 장소로 구축한다고 밝혔다.

청소년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선비문화 교육과 체험의 장으로 활용될 태산선비원은 42,492부지에 연면적 3,000의 규모로 선비체험관, 한옥체험관, 저잣거리 등으로 조성된다.

시 관계자는 태산선비원이 조성되면 김명관 고택과 한옥체험관, 구절초 축제장 등 인근 관광명소와 연계하여 사계절 특화할 수 있는 상품개발과 관광객 제공 여건을 마련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될 것이다고 기대를 표했다.

또한 다양한 욕구의 관광객에게 지역적 특화와 더불어 먹거리 볼거리 등 만족도 제고를 위한 관광 상품의 개선과 정읍시 고유의 경쟁력 있는 관광 환경이 조성되리라 기대된다.

지난해 사업 부지를 문화시설지역으로 도시계획시설 결정한 시는 금년에 행정절차 통과에 만전을 기하고 부지 매입과 실시 설계 등 사업추진 절차를 속도감 있게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