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사상 첫 아라비아반도 UAE 방문
프란치스코 교황, 사상 첫 아라비아반도 UAE 방문
  • 외신팀
  • 승인 2019.02.04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슬람 수니파 각국 UAE에서 미사도 집전
- 사우디, UAE 등에 예멘 내전 종식 호소
UAE의 기독교도는 국민의 10%에 해당하는 약 90만 명이고 대부분이 이민이라고 여겨진다. 교황은 종교나 민족의 차이를 뛰어넘는 대화 촉진을 호소하고 있다.
UAE의 기독교도는 국민의 10%에 해당하는 약 90만 명이고 대부분이 이민이라고 여겨진다. 교황은 종교나 민족의 차이를 뛰어넘는 대화 촉진을 호소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Pope Francis)3(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수도 아부다비를 방문했다.

바티칸에 따르면, 역대 교황으로 이슬람의 발상지인 아라비아반도에 있는 나라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일까지의 체재 기간 중, 135천명이 참가할 전망의 대규모 야외 미사도 계획되고 있다. UAE의 국민 대다수는 이슬람교 수니파이다.

UAW의 기독교도는 국민의 10%에 해당하는 약 90만 명이고 대부분이 이민이라고 여겨진다. 교황은 종교나 민족의 차이를 뛰어넘는 대화 촉진을 호소하고 있다.

교황은 4일 이슬람 지도자들과 종교 간 회동을 갖고 연설하며, 미사는 5일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리는데 경기장 밖에서도 화면으로 볼 수 있다.

인근 국가들의 신자들이 참석할 전망이며, UAE에서는 기독교도의 미사가 통상 사적인 장소에서 열릴 것이라고 한다.

한편, 교황은 3일 아부다비로의 출발 전에 바티칸에서 연설, UAE가 사우디아라비아와 함께 잠정 정권을 지원하는 예멘 내전의 종결을 호소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