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편들면 경제 더 빨리 망한다”
“민노총 편들면 경제 더 빨리 망한다”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1.27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관계는 당사자가 중요…대통령은 법 지켜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위원장을 만나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복귀를 촉구했다. 하지만 민노총은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반대 등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노총은 촛불혁명의 주력 상비군으로서, 문재인 대통령 당선의 일등공신이요, 현 정권의 최대 주주”라며 “민노총은 최저임금 대폭 인상, 근로시간 대폭 단축으로 골목 식당까지 망하게 하고서도 모자라서, 7대 청구서를 또 문재인 대통령에게 내밀었다”고 비판했다.

김 전 도지사는 “7대 청구서 하나 하나가 모두 무리한 요구”라며 “민노총이 더 이상 우리 경제를 어렵게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노사관계는 결국 노사 당사자가 중요하다”며 “정부는 법질서를 지켜주면 되고 대통령이 민노총 편을 더 들게 되면, 우리 경제 더 빨리 망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업이 있어야 일자리가 있고 기업이 문 닫으면, 일자리가 없어진다”며 “민노총이 대화보다 시위ㆍ파업ㆍ폭력을 하면 할수록, 기업은 더 빨리 문을 닫는다”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