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후폭풍…작년 수입차 리콜 폭증
BMW 후폭풍…작년 수입차 리콜 폭증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1.07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2만696대로 전년 대비 70% 늘어…BMW 29만1902대

 

컨슈머리서치 제공.
컨슈머리서치 제공.

지난해 국내 자동차 리콜 대수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7% 가량 늘어난 282만여 대를 기록했다. 국산차는 5% 증가에 그쳤고 수입차는 BMW 화재 여파에 무려 70% 급증했다.

컨슈머리서치는 자동차리콜센터와 국토교통부, 환경부의 자료를 취합해 분석한 결과 지난 2018년 국내 자동차 리콜 대수는 281만9941대로 전년 같은 기간 241만3446대보다 40만6495대(17%) 늘었다고 7일 발표했다.

지난해 리콜의 74%는 국산차가 차지했다. 총 67개 차종 209만9245대가 리콜되면서 전년 같은 기간 199만424대 보다 5% 증가했다. 현대차가 99만6110대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기아차 71만4743대, 르노삼성 17만4422대, 쌍용차 13만9929대, 한국지엠 6만8488대 순이다.

수입차는 72만696대가 리콜되며 전년 대비 70% 폭증했다. 수입차 리콜 대수가 이처럼 급증한 것은 지난해 판매 1위와 2위인 벤츠와 BMW, 그리고 아우디폭스바겐을 비롯한 독일차 브랜드가 큰 영향을 미쳤다.

브랜드별 리콜대수는 BMW가 29만1902대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고, 아우디폭스바겐, 벤츠, 크라이슬러, 한불모터스가 뒤를 이었다. BMW은 4월에만 ‘EGR(배출가스재순환장치) 밸브의 결함’과 ‘블로우레귤레이터와 커넥터 체결 불량’으로 6만9977대가 리콜되며 총 10만9685대가 시정조치 됐다.

하반기에는 지난 8월 차량 화재로 논란이 됐던 디젤 차종의 배기가스재순환장치 결함으로 10만7285대가 리콜됐다. 11월에는 디젤 차량 화재 관련해 추가 리콜이 진행되며 BMW 118d 등 6만7019대가 시정 조치됐다.

아우디폭스바겐은 3월(3만105대)과 8월(3만308대), 12월(8만1780대)에 리콜이 집중되며 총 20만1219대가 시정조치 됐다. 아우디폭스바겐은 2월에 ‘배출가스 경고등 결함’으로 9193대가 환경부 리콜됐다. 또한 3월과 8월에는 각각 보조 히터의 전기 컨넥터의 부식과 타카타 에어백 관련 부품 결함에 대한 리콜이 이뤄졌다.

이밖에도 12월에는 티구안 내부 격실문 열림방지 기준 미준수와 파사트의 타카타 에어백 문제 등으로 대거 리콜이 진행되면서 2위를 차지했다.

수입차 리콜 3위 벤츠는 1월 9235대, 2월 3만1133대, 3월 1만3428대, 12월에 2만5434대 등 총 10만8390대가 시정조치 됐다.

벤츠는 A클래스를 비롯해 B, C, E클래스, CLA, GLA, GLC 등 다양한 차종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전반기에는 주로 ‘스티어링 칼럼 모듈의 접지 불량’으로 예기치 않게 운전자 에어백이 전개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 외에도 ‘2열 좌측 도어 잠김 문제’, ‘안전벨트 불량’ 등의 결함도 발견됐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