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들의 세계
프로들의 세계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18.12.22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도 안대고 코 푼다

두 형제 강도는 당당하게 은행에 침입해서는 이렇게 소리친다.

"움직이지 마시오! 이 돈은 정부의 돈일뿐이고, 목숨은 여러분의 것이니, 시키는 대로 가만히만 있으면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오"

고객들은 강도의 말에 오히려 마음이 편해져서 조용히 엎드려 있었다.

바로 ‘일반적인 생각을 바꾸는 반전 콘셉트 형성 전략'으로 강도를 만나면 큰 패닉에 빠지는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는 데 성공한다.

그러나 한 늙은 여성이 충격을 이기지 못한 듯 눈을 까집고 달겨들자 강도는 차분하게 말한다. "어머님~ 어머님! 교양있게 행동하십시오. 말씀드렸듯이 당신들을 해칠 이유도, 생각도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들이 평소 훈련한 그대로 어떤 상황에서도 거금을 쟁취하는데만 집중하며 상대방을 안심시키려는 전략이다.

형제 강도는 무사히 은행을 나올 수 있었다. 돈뭉치를 들고 집에 돌아와 동생 강도(MBA 출신)가 형 강도(중 졸)에게 "형님 우리 얼마 가져왔는지 세어 봅시다!"  

"이런 멍충이 같은 놈..! 이 돈을 다 세려면 손 빠지지 빠지고 말고... 기다려 봐 오늘밤 9시뉴스에서 알려줄테니"

이게 바로 ‘경험의 중요성’ 경험이 학벌보다 훨씬 중요한 이유를 잠시 후 알게된다.

강도들이 은행을 뺘져 나가자 차장은 지점장에게 경찰을 부르자고 채근한다. 

손가락을 입에 가로대고 "쉿! 경찰 부르기 전에 일단 10억은 우리 몫으로 빼놓고, 70억은 지금까지 우리가 횡령했던 것을 메꾸어 녛도록 하지" 

‘파도타며 헤엄치기' '하늘이 무너져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는 속담을 상기케하는, 위기의 상황에서도 냉정함을 잃지 않는 기지와 용기를 발휘하는 최고수 전략이다.

차장과 지점장은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말한다. "강도가 매달 들려주면 좋겠구만..."

9시뉴스에 은행에서 100억이 강탈되었다고 보도된다. 강도 둘은 "그럴 리가??"하며 결국 돈을 세어 본다. 아무리 세어 봐도 20억이다. 강도 형제는 땅을 친다.

"아이구나~ 우린 목숨을 걸고 고작 20억을 벌었는데 저.. 저놈들은 대가리 굴려 80억을 버는구나! "

‘시스템의 중요성’ 인데, 각 분야에서 그 시스템을 꿰뚫고 있는 자가 가장 '위험한 존재'임을 깨닫게 해주는 그런 유머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