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하남과 결혼 소식' 신아영, 결혼 서두른 이유는 父의 재촉 때문? "얼른 '방 빼라'며…"
'연하남과 결혼 소식' 신아영, 결혼 서두른 이유는 父의 재촉 때문? "얼른 '방 빼라'며…"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8.11.22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하남과 결혼 신아영 (사진: TV조선 '대찬인생')
연하남과 결혼 신아영 (사진: TV조선 '대찬인생')

[뉴스타운 = 한겨울 기자] 방송인 신아영이 비공인 연하 남자친구와 평생을 약속한다.

22일 매체 스포츠경향은 내달 22일 서울 모처의 호텔에서 신아영과 두 살 연하의 남자친구가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린다고 보도했다.

이날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신아영과 예비 신랑은 하버드 대학교에 재학하며 처음 안면을 튼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신아영은 그동안 연인에 대한 언급이 전무했던 바, 갑작스럽게 전해진 결혼 소식에 대중들은 놀라움을 표하고 있다.

이에 일각에선 과거 신아영이 TV조선 '대찬인생'에서 "아버지가 예전엔 '딸바보'셔서 주변에 내 사진도 보여주시고 시집도 가지 말라고 하시더니 지금은 '방 빼달라'고 하신다"고 말했던 사실이 회자되며 눈길을 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