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종합병원 대전 유성에 신축기공
문화재 종합병원 대전 유성에 신축기공
  • 김진우
  • 승인 2006.12.0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의 과학적보존진료와 연구,종합적으로 수행,2008년10월 준공예정

^^^▲ 문화재종합병원 조감도,2008년10월에 준공예정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김봉건)는 12월 5일(화) 오후 2시 대전시 유성구 문지동 국립문화재연구소 인접 부지에서 문화재종합병원 신축을 위한 기공식을 개최한다.

문화재의 과학적 보존진료와 연구를 종합적으로 수행할 문화재종합병원은 2005년 설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후 설립계획이 확정되었다.

총사업비 193억원으로 추진되는 동 건축사업은 SD파트너스건축사사무소(대표 한상묵)가 설계하였으며, 건축 시공은 삼부토건(주)(대표 정진영)이 담당하게 된다. 공사기간은 2006년 12월부터 2008년 10월까지이다.

이 병원은 지상 4층, 지하 1층의 철근콘크리트구조로서 연면적 7,788㎡ 규모로 건축된다. 내부 시설은 문화재의 진단·분석 및 연구실험과 각 재질별 보존진료를 위한 첨단 설비가 구비될 계획이다.

기공식 행사는 식전행사와 본행사로 나눠 치러지며, 다양한 민속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터벌림’의 식전행사에는 풍물판굿 등이 신명나게 펼쳐지고,

본 행사에는 쑥대와 솟대춤, 텃고사, 북춤이 이어지며 끝으로 참석자 모두가 함께하는 ‘지경다지기’로 공사의 순조로운 진척과 안전을 기원하게 된다. 또한 3D 동영상으로 제작된 ‘미리 보는 문화재종합병원’ 영상도 공개하여 문화재종합병원 건축 내용을 알 수 있도록 하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