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운암리 마을 주민이 영화 만든다.
공주시 운암리 마을 주민이 영화 만든다.
  • 한상현
  • 승인 2006.11.30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한기 문화예술 통해 화합과 발전 도모키위해 "헬로우 장승" 제작

공주시 사곡면 운암리 마을 주민들이 농한기 문화예술을 통해 화합과 발전을 도모하고 마을의 문화적 우수성을 대내ㆍ외에 홍보하기위한 영화를 제작키로해 화제다.

관계자( 장승영화제 추진위원장 권재덕)에 따르면, 마곡초등학교와 공주영상정보대학의 협조아래 인터넷 게임 재즈 등의 문화를 가진 신세대들과 운암리 마을이 갖고 있는 전통문화에 익숙한 마을주민들이 서로의 문화를 아끼고 사랑해 발전해 나가자는 의도에서 15분내ㆍ외의 단편극 영화를 제작한다는 것.

12월1일부터 3일까지 촬영 후 편집하여 마을회관에서 15일 시사회를 가질 예정인데 각종문화행사 및 공연과 다큐멘터리 상영, 본 영화상영 등 마을 잔치로 승화시켜 주민의 화합을 다지고 예술 활동을 통한 부락의 우수문화성을 전국에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제작되는 영화제목은『헬로우 장승』으로 가을걷이가 끝난 농한기 어느 날 오후 마을에서 금기시하는 장승제단 앞에서 아이들이 재즈댄스를 추게 되는데, 마을주민들이 말리지만 아이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춤을 춘다.

이후 댄스를 추었던 명랑한 한 아이가 평소와 다른 이상한 행동이 시작되자 장승의 노여움을 타서 그렇다고 하면서 불길한 소문이 퍼지자 마을의 어른들이 지성을 드리지만 이 아이는 병석에 눕고 만다. 하지만 어떤 기화로 일어나게 되어 마을 어른들과 아이들이 그들만의 문화를 서로 배우고 사랑하게 된다는 내용의 영화로 제작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