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일대 이유없이 불통
광화문일대 이유없이 불통
  • 이경헌
  • 승인 2006.10.30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전 대통령 영결식 시간에

故 최규하 전 대통령 영결식 당일인 지난 26일 오전 10시부터 11시까지 광화문 일대 휴대전화가 불통이 된 사실이 드러났다.

31일 정보통신부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앞서 김희정 의원이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아무런 이유 없이 휴대전화가 불통이 되었다고 밝히고 있다.

김 의원측이 정보통신부에 문의한 결과 법적으로 방해전파를 쏠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한다.

실제 평소 신문로 기지국의 수신율이 99%에 달하지만 94%로 떨어졌다고 한다. 이는 섹터(기지국의 1/3)로 계산하면 15% 정도 감소한 수치라는 게 김 의원측의 주장이다.

하지만 정보통신부의 답변과 달리, 대통령 경호실에 확인 결과 경우에 따라 방해전파를 쏘는 경우가 있다는 답변을 들었으나 정보통신부는 끝내 확인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