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SCM대표단 중 한명은 반역자다!
작년 SCM대표단 중 한명은 반역자다!
  • 양영태 박사
  • 승인 2006.10.2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첩보다 더한 반역자 색출하라!

 
   
  ▲ 핵우산 작전도  
 

지난해 10월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 공동합의문 작성시에 미국의 핵우산 제공 조항을 삭제하려고 시도했던 자가 한국 대표단 중에 끼어 있었다는 놀라운 사실이 미국에 의해서 밝혀졌다.

그 당시 이러한 한국 대표단의 반역적인 시도가, 천만 다행스럽게도 ‘북한이 한반도에서 미국이 핵 억지력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잘 못 판단할 수 있다’는 미국의 거부 때문에 핵우산 제공 조항을 삭제하려고 기획했던 교활한 반역자의 반역적인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 반역자가 도대체 누구인가를 이제는 구체적으로 공개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이 반역자는 대한민국의 공직자가 아니라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국민을 핵의 골짜기로 밀어 쳐 넣으려고 의도적으로 음흉한 흉계를 꾸몄던 역적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의 녹(祿)을 먹는 공직자라면 당연히 미국의 핵우산 제공 공약을 더욱 확고하고 견고하게 요청함으로서 대한민국이 북한의 핵 위협으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장치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대한민국을 미국의 핵우산 보호에서 벗어나게 하려고 핵우산보호 조항을 삭제해 달라고 요구했던 반역자가 있었다니 이런 반역자를 익명으로 그대로 숨겨줄 수는 없지 않은가?

북한 핵으로 인해 위험천만하게 된 대한민국이 이런 교활한 반역자에 의해 하마트면 북한 핵으로부터 무방비 상태로 되어 대한민국이 순식간에 큰일 날 뻔 했다는 사실은 예사롭지 않은 매우 큰일중의 큰일이다.

작년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 이적과 반역을 행한 이적배와 반역배를 색출해서 사법처리하지 않는다면 이 대한민국은 온전할 수가 없다. 핵우산 제공 공약을 삭제해 달라고 간곡히 요구한자가 누구인가? 그 이름을 밝혀라! 이런 반역자들이 국가안보라인에 중책을 맡고 있으니 이 나라의 안전이 온전할 리가 있겠는가?

북한이 핵보유를 선언한지 8개월이 지난 작년의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 이런 반역적인 요구를 미국에 했다니 이런 반역자를 그대로 놔두고 우리 국민들은 마음 놓고 밤잠을 이룰 수 없다.

우리 대한민국을 북한의 핵 골짜기에 밀어 쳐 넣고 북한의 핵위협에 조공을 바쳐야 하는 불행한 역사를 교묘하게 유도하려했던 작년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에 참가했던 세작과 같은 자는 누구인가?

그는 분명 간첩 이상의 고정간첩이다. 실명을 공개하여 대한민국 땅에서 영원히 살 수 없도록 이 반역자를 송출(送出)하자!

자유언론인협회장.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사무총장·대변인 양영태 (전 서울대초빙교수. 치의학박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