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나노기술집적센터 IEEE 나노기술 국제학술대회 개최
포스텍 나노기술집적센터 IEEE 나노기술 국제학술대회 개최
  • 보도국
  • 승인 2006.10.19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22일부터 4일간, 30개국 500여명 참가

 
   
     
 

전자전기공학분야 세계적 권위의 IEEE(국제전자전기공학회)가 개최하는 나노 분야 전문 학술대회가 우리나라에서 열린다.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POSTECH) 포항나노기술집적센터는 10월 22일부터 4일간 경주 현대호텔에서 포스텍 개교 20주년 및 포항나노기술집적센터 준공 기념 ‘국제 나노재료․소자 국제학술대회’(IEEE Nanotechnology Materials and Devices Conference 2006, 조직위원장 :정윤하․丁潤夏 전자전기공학과 교수)를 개최한다.

IEEE 산하의 4개 기술분과위원회 중 하나인 나노기술위원회(Nano Technology Council, NTC)는 2001년부터 매년 나노장비․기술․제품의 전시회 위주로 IEEE 나노기술 학회를 개최해 왔으나, 전문 학술행사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타쿠오 스가노 일본 전 도쿄대 총장, 요시오 니시 미 스탠퍼드대 나노센터 소장 등 나노분야 세계적 석학 50여명을 비롯, 전 세계 30개국 500여명의 산업체 및 연구소, 학계전문가가 참가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나노재료, 나노포토닉스, 바이오 디바이스 등 6개 분야에서 300여 편의 최신 연구결과가 발표되며, 나노기술분야 기초공학을 집중적으로 배울 수 있는 단기강좌(Short Course)도 함께 열린다.

나노기술집적센터에서는 2004년부터 이 학술대회 유치를 추진해 왔으며, 2005년 7월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IEEE 나노기술집행위원회(회장 토시오 후쿠다, 日 나고야대 교수)에서 계획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돼 개최가 확정됐다.

IEEE 학술행사는 통상적으로 사무국에서 주제와 개최장소 등을 결정해 온 것과 달리, 이 학술대회는 포스텍 나노기술집적센터에서 발의해 NTC의 승인을 받아 특별행사로 열리게 된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올림픽에서 시범종목이 정식종목으로 발전하듯, IEEE 특별행사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경우 정규 학술대회로 발전할 수 있어 이 대회를 통해 우리나라 나노기술의 국내 저변 확대와 국제적 위상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IEEE 자문위원인 미 RPI대 박윤수 교수는 “국가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포항나노기술집적센터가 세계적 규모의 나노분야 학술대회를 개최함으로써 우리나라 나노기술의 저변 확대와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큰 계기가 마련되었다”고 평가했다.

산업자원부 지정 포스텍-경상북도 공동 컨소시엄인 나노기술집적센터는 나노기술의 산업화 촉진을 위한 인프라 구축 사업 추진기관으로, 산자부․경북도․포스코 등 민간대응 자금을 포함해 총 1,104억 원의 사업비를 5년간 투입하는 대형 국책 인프라 구축 사업이다. 나노 관련 장비와 시설을 구축해 나노기술의 산업화 촉진과 서비스를 담당하게 되며, 지난 7월 나노기술집적센터가 준공되어 활발히 사업을 벌여나가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