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에 계집질은 몇번 하느냐"
"한달에 계집질은 몇번 하느냐"
  • 손상대
  • 승인 2006.09.26 09: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개장터 할아버지 (下)

그리고는 또 이야기를 털어놓는데 이번에는 괴짜 의사의 얘기를 해준다는 것이었다.

"옛날에 명의로 소문난 의원이 한명 있었지. 어느날 아침 이 의원에게 어깨가 축 처진 젊은 환자 한명이 찾아 온 거야. 젊은 환자는 병원 문을 열고 들어서자 마자 다 죽어 가는 목소리로 의원님 저는 어찌된 일인지 종일 기운이 없습니다. 왜 그런지 좀 알려주십시오 하고 손을 내밀었지. 의원은 젊은이의 손을 잡고 진맥을 보더니 몇 가지를 물었지.

'식사는 제대로 하는가 하고 물으니, 예 하루세끼 꼬박 꼬박 먹습니다고 대답했고, 그럼 술은 많이 하는가 하고 물으니, 아니요 술은 몸에 해롭기 때문에 마시지 않습니다고 대답했지. 또 그렇다면 용색(밤일)을 많이 하는 편인가 하고 물으니, 아닙니다, 용색은 기운이 많이 소모되기 때문에 한 달에 한번정도 합니다'. 젊은이의 이 말에 의원은 펄쩍 뛰며 대노 한거야.

그리고는 큰소리로 예라 이 멍청한 놈아 젊디젊은 놈이 계집질을 경우 한 달에 한번이란 말이냐. 나 같은 늙은이도 사나흘에 한두번은 그 일을 하는데 너처럼 힘이 넘쳐나는 젊은 놈이 몸에 해롭다고 일부러 밤일을 피한단 말이냐 당장 내 눈앞에서 꺼지거나 이놈 하고 소리친거야. 젊은이는 대노하는 의원의 말에 홍겁을 먹고 병원 문을 빠져나갔지. 옆에 있던 마누라가 의아해 왜 나가라고 했는지 물은거야.

의원 왈 저런 놈은 환자가 아니여 밥 잘먹고 술도 안 마신다면 기운이 펄펄 넘쳐나는데 계집질을 한 달에 한번 하니 식충이 밖에 더 되겠는가. 이 말은 인생살이를 제대로 하지 않는 놈은 몽둥이가 약이라는 것이야. 즉 약 먹이는 것보다는 몽둥이 찜질을 하면 정신이 확든다는 것이지"

"그래 자네들은 밥 잘먹고, 술 잘 마시고 계집질 잘하지 잉."

사실은 그렇지 않지만 어르신 앞이라 아니라고 할 수 없었다.

"예 그렀습죠."

할아버지는 점잖게 한마디했다.

"밥과 계집질 보다 더 무서운 것은 술이여, 술에는 장사가 없당께. 마시는 만큼 취하게 돼 있으니 나처럼 오랜 세월 술을 마시려면 양을 줄이고 풍류를 즐기라는 것이여."

할아버지의 말에 뒤통수를 한 대 얻어 맞는 듯 했다. 2차 3차 그것도 모자라 4차 5차 까지 갔던 자랑스런 타이틀을 여러개 갖고 있으니 말이다.

잠시 후 할아버지는 주모에게 펜과 종이를 달라고 하더니 이런 글을 써주고 차 시간이 됐다며 자리를 떠났다.

'是是非非非是是, 是非非是非非是/ 是非非是是非非, 是是非非是是非'

이말은 '옳은 것은 옳다하고 그른 것 그르다 함이 꼭 옳지 않고, 그른 것 옳다하고 옳은 것 그르다 해도 옳지 않은 것 아닐세/ 그른 것 옳다하고 옳은 것 그르다 함이 그른 것은 아니고 옳은 것 옳다하고 그른 것 그르다 함이 시비일세'라는 뜻이다.

할아버지가 왜 이런 글을 써주고 갔을까 생각하니 요즘 나라 돌아가는 꼴 모두가 시비 투성이 임을 꼬집은 것이 아닌가 생각해봤다. 할아버지는 역시 대한민국의 주당 중의 대 주당이었다.

<끝>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진우 2006-09-26 13:54:34
ㅎㅎㅎㅎㅎㅎㅎㅎㅎ,역쉬.....선상님 잘계시쥬.....^^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