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테러자금 조달위해 ‘야생동물 밀수’까지
북한, 테러자금 조달위해 ‘야생동물 밀수’까지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1.06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러자금 확보에 외교적 의전을 이용하는 것은 김정은 정권의 사악한 행위

▲ 테드 포 의원은 또 지난 10월 30일 하원 본회의 연설에서 “중국, 베트남을 비롯한 해외 정부들이 야생동물 밀수를 허용해 아프리카 내 테러자금 조달과 불안정에 기여한다고 지적하고, 이 과정에 북한이 연루됐다는 것이다. ⓒ뉴스타운

북한이 이제는 야생동물을 밀수해가면서까지 ‘테러자금’을 조달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해외에 나가있는 외교관들을 동원해 야생동물을 밀거래하면서 생긴 자금을 테러자금으로 사용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미국 공화당의 ‘테드 포’ 하원의원이 지적했다.

테드 포 의원은 이 같이 북한의 야생동물 밀거래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중국과 베트남과 같은 나라들을 압박해야 한다고 의회에 촉구했다. 그는 북한이 국제 제재를 피하고, 김정은 정권의 나쁜 행동(regime’s bad behavior)에 자금을 제공하기 위해 광범위한 초국가적 범죄와 밀수 작전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하원외교위원회 테러리즘-비확산-무역 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테드 포 위원은 “북한의 이런 활동에는 아프리카에 주재하는 다수의 북한 외교관들이 코뿔소의 뿔(rhino horn)과 코끼리 상아(elephant ivory)를 중국과 베트남 시장으로 밀반출하려다 적발된 사례들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테드 포 의원은 또 지난 10월 30일 하원 본회의 연설에서 “중국, 베트남을 비롯한 해외 정부들이 야생동물 밀수를 허용해 아프리카 내 테러자금 조달과 불안정에 기여한다고 지적하고, 이 과정에 북한이 연루됐다는 것이다.

그는 지난해 발표된 “초국가적 조직범죄에 대한 글로벌 이니셔티브(The Global Initiative Against Transnational Organised Crime)” 보고서를 인용, “코뿔소 뿔과 코끼리 상아 밀거래로 북한 외교관들이 적발된 사례는 18건에 이른다”고 말했다. 북한 외교관들은 통상적으로 세관검사를 면하는 ‘외교 행낭’을 이용해 은밀하게 고가의 밀수품을 밀거래 했다는 점이 특이점이다.

이어 포 의원은 “야생동물 밀거래로 북한의 테러자금 확보에 외교적 의전을 이용하는 것은 김정은 정권의 사악한 행위에 한계가 없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미 의회 차원의 대응방안을 모색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는 또 “특히 지난 2016년 발표된 ‘야생동물 밀매 종식법’의 공동 발의를 주도한 것이 자랑스럽다”면서 “이 법은 야생동물 밀매를 무기, 마약 밀매와 동등한 수준으로 분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할 수 있는 일은 항상 더 있다며, 여기에는 중국과 베트남 등의 나라를 압박해 ‘불법적인 뿔과 상아시장(illegal horn and ivory markets)’을 단속하도록 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밝히고, “이런 끔찍한 범죄를 해결하기 위해 그 동안 기울였던 노력을 다음 의회에서 일할 동료 의원들이 계속 수행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주성진 (편집 부국장)
  • 법인명 : 주식회사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010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sijwd@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