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특별대표, 북한 비핵화 도달 가능한 범위 내 있다
비건 특별대표, 북한 비핵화 도달 가능한 범위 내 있다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0.30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석 비서실장과 면담, 2차 미-북 정상회담 등에 대한 논의

▲ 스티븐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예상외로 청와대에서 임종석 비서실장을 만났다. 청와대는 이 만남이 미국의 요청으로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비건 대표와 임 실장 면단 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책, 2차 미-북 정상회담 진행 사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가 오갔다”고 전했다. ⓒ뉴스타운

한국을 방문 중인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치면서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에서 70여 년 간 이어진 전쟁과 적대를 종식시킨다는 공동의 목표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비건 특별대표는 2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북핵 문제를 논의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외교부는 보도 자료를 통해 비건 대표와 강 장관이 미-북 후속협상과 남북관계 발전 등 최근 진전 동향을 공유하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비건 특별 대표는 또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북한의 비핵화 달성에 대한 자신감’을 표시했다. 그는 그 같은 지점에 도달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북한의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검증된 비핵화(FFVD,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를 이루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그 같은 목표 달성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내고, “그 목표는 도달 가능한 범위 안에 있는 것으로 전적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과 한국의 두 대통령들이 그 같은 목표에 전적으로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지적하고, “북한과의 실무협의가 가급적 빠르게 시작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동훈 본부장은 “비핵화 과정이 결정적인 단계에 도달했다”고 말하고, “미국과 한국의 긴밀한 공조”를 강조하고, “미국과 한국이 가능한 자주 만나 빛 샐 틈 조차 없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티븐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예상외로 청와대에서 임종석 비서실장을 만났다. 청와대는 이 만남이 미국의 요청으로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비건 대표와 임 실장 면단 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책, 2차 미-북 정상회담 진행 사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가 오갔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