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천안동남경찰서와 함께 안전한 응급실 진료환경 만들기에 나선다
순천향대천안병원, 천안동남경찰서와 함께 안전한 응급실 진료환경 만들기에 나선다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8.10.17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실 진료환경을 해치는 주취난동과 의료진 폭행상황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 비상벨 시스템’ 구축

▲ 순천향대천안병원과 천안동남경찰서가 안전한 응급실 진료환경 조성을 위해 상호간 비상연락체계인 스마트 비상벨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뉴스타운

응급실 의료진 폭행 사건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이 천안동남경찰서와 함께 안전한 응급실 진료환경 만들기에 나섰다.

두 기관은 최근 엄중한 응급실 진료환경을 해치는 주취난동과 의료진 폭행상황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 비상벨 시스템’을 구축했다.

스마트 비상벨 시스템은 상황발생 시 ▲비상경보 및 구조요청, ▲112 상황접수 및 관할 경찰서 상황전달, ▲인근 파출소 경찰관 신속출동 및 상황진압 등으로 구성된 체계로, 이 모든 과정이 5분 내 실행을 목표로 이뤄진다.

의료진이 터치방식 비상벨에 손을 대면 시스템은 즉각 작동된다. 응급실 내 경광등과 사이렌이 울리고, 동시에 112 중앙청으로 상황이 자동 접수된다. 112신고관제센터와의 비상통화가 순식간에 연결되고, 곧이어 천안동남경찰서에도 상황이 전달된다. 경찰서는 신속히 병원인근의 일봉파출소에 출동명령을 내리고, 경찰관들이 응급실에 신속히 출동해 상황을 진압한다.

이 같은 조치는 최근 전국 여러 병원 응급실에서 주취난동과 의료진 폭행사건이 벌어져 응급환자 진료에 큰 차질이 빚어짐에 따른 대비로 천안동남경찰서가 순천향대천안병원에 제안함으로써 이뤄졌다.

이정원 응급의료센터장(응급의학과 교수)은 “성인응급의료센터와 소아전문응급센터 두 곳 모두에 스마트 비상벨 시스템이 설치됐다”면서, “하루 평균 200명이 넘는 응급환자들이 방문하는데, 천안동남경찰서의 배려로 안전한 진료환경이 마련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