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오늘의 이슈연예
낸시랭, "남편에게 폭행·감금 당했다"…왕진진, 억울함 호소 "지인들이 이간질"
김하늘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1  20:46:56
   
▲ 낸시랭 폭행 감금 (사진: 낸시랭 SNS) ⓒ뉴스타운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에게 폭행·감금을 당한 사실을 폭로했다.

낸시랭은 10일 이데일리를 통해 왕진진과의 부부의 연을 끊을 것이다라고 언급하며 그가 그동안 폭행과 감금을 서슴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날 낸시랭은 왕진진이 본인의 이면이 밝혀질 때마다 폭행하고 감금했다고 설명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그녀의 설명에 따르면 낸시랭은 과거에도 사랑과 관련된 아픔이 있었던 바, 왕진진과의 믿고 따르려고 했다고. 그러나 지속되는 폭언·폭행, 감금으로 낸시랭은 왕진진과의 이별을 선택했다.

한편 왕진진 역시 이데일리를 통해 낸시랭과의 불화를 언급했다.

왕진진은 "낸시랭의 지인들이 그녀와 나 사이를 이간질시켰다. 그들이 낸시랭과의 관계를 소원하게 만들었다"며 "낸시랭이 하나뿐인 남편을 사기꾼 취급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부부의 연을 맺기 전, 왕진진이 각종 범죄에 연루돼 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구설수에 올라 축복조차 받지 못했던 두 사람.

결국 낸시랭이 폭행, 감금 사실을 밝히며 각자의 길을 걷게 돼 그녀를 향한 연민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하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