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군, 돈사 신축 개발행위허가 불허 행정소송 ‘승소’
횡성군, 돈사 신축 개발행위허가 불허 행정소송 ‘승소’
  • 김종선 기자
  • 승인 2018.09.1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횡성군이 최근 서원면 석화리 소재 돈사 신축 개발행위허가 불허처분취소청구에 대한 행정소송에서 승소(기각) 판결을 받았다.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제58조 및 같은 법 시행령 제56조는 입지의 적정성 및 주변지역과의 관계 등 개발행위허가기준을 규정하고 있다.

원고는 서원면 석화리 소재 돈사 신축을 위해 지난 2017년 1월 20일 개발행위허가신청[토지형질변경 28,869㎡(9,230두 사육규모), 건축 9,549㎡]을 하였다.

해당 소재지는 인근 국립수목장과 하류에 마을이 있어 환경‧생활 등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군은 같은 해 11월 8일 해당 법령을 적용하여 개발행위허가 불허 처리했다.

이에 원고는 불복해 2017년 11월 30일 행정소송을 제기하였지만 법원은 “해당 소재지에 돈사 신축 시 악취 및 오‧폐수 발생에 따른 수질오염 등 으로 인한 피해는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에 매우 치명적이고 국립수목장을 환경상의 피해로부터 보호할 공익상의 필요가 크다”며 원고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개인의 이익보다는 공익을 먼저 생각하고 더 나아가 군민 전체를 생각하는 취지의 판결로,「사람중심‧행복도시 횡성」의 군정방향과 상통한다.

횡성군은 ‘소송청구 기각에 따른 원고의 항소가 제기 되었으나 승소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향후에도 개발행위허가 행정처분을 할 때에 입지의 적정성‧주변지역에 미치는 영향 등을 충분히 검토하여 사람중심‧ 행복도시 횡성의 군정방향에 맞는 행정처분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