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오피니언김상욱의 지구촌 환경
전 세계 기아인구 8.2억 명 아프리카-아시아 증가5세 미만 아이들, 나이 평균 키에 미만 약 1억5천만 명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4  13:25:26
   
▲ 2017년 기아인구 8억 2100만 명 가운데 아프리카 약 20%, 아시아 약 12%순으로 차지하고 있으며, 두 지역에서는 기상이변에 따른 가뭄이나 홍수가 자주 발생하는 것이 요인이라고 보고서는 분석 했다. ⓒ뉴스타운

전 세계에서 굶주리는 사람이 2017년 8억 2100만 명으로 3년 연속으로 전년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식량농업기구(FAO)가 공동으로 11일(현지시각) 발표한 보고서는 분쟁과 기상이변으로 농업이 타격을 받아 굶주림으로 연결되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식량을 손에 넣지 못해 만성적인 영양불량에 빠진 기아인구는 통계를 정리하기 시작한 2005년 9억 4500만 명에서 해마다 감소해오다 2014년에는 7억 8300만 명으로 줄어들었다. 그러나 2015년 7억 8400만 명 증가로 돌아섰고, 2017년 통계로는 전 세계 9명에 1명꼴로 굶주리고 있다.

2017년 기아인구 8억 2100만 명 가운데 아프리카 약 20%, 아시아 약 12%순으로 차지하고 있으며, 두 지역에서는 기상이변에 따른 가뭄이나 홍수가 자주 발생하는 것이 요인이라고 보고서는 분석 했다. 또 영양부족으로 키가 연령 평균을 현저히 밑도는 5세 미만 어린이는 세계에 약 1억 5천만 명이나 된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유엔, 수백만 명 기아 공포 남(南) 수단 조사
북한 주민 840만 명 영양실조에 시달려
WFP, 라오스 긴급 식량 지원 절실
아시아에서 북한만 기아인구 증가
엄청난 홍수에 갇힌 아시아
아시아 물부족, 경제성장 걸림돌
인구론 멜더스 21세기에 부활하다
스리랑카 홍수로 사망 151명, 실종 111명
나이지리아, 기근으로 50만 명 사망할 수도
인도 서부지역 가뭄 심각 농민 자살 3200명
에티오피아 가뭄심각 80년대 대기근 상황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