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7기 공약수립 위한 첫 번째 주민배심원단 회의 열어
민선7기 공약수립 위한 첫 번째 주민배심원단 회의 열어
  • 이종민 기자
  • 승인 2018.08.24 0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권력과 예산이 주권자인 국민 위해 제대로 쓰여지게 만들어야”

▲ ⓒ뉴스타운

경기도가 도민이 주인이 되는 공약실천을 위해 주민배심원단을 운영하기로 한 가운데 그 첫 회의가 23일 오후 경기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는 주민배심원단 위촉과 분임 선정, 향후 역할에 대한 오리엔테이션 등이 진행됐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공약은 선거 때 표를 얻기 위한 거짓말이 아닌 계약 조건보다 중요한 주권자와의 맹세다. 선출된 공직자는 진정으로 국민의 공복, 공적인 머슴이라는 사실을 보여 줘야한다”라며 “권력과 예산이 주권자인 국민을 위해 제대로 쓰여지게 만드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주권자 여러분들의 계속된 감시, 참여, 격려가 필요하다”라며 “도민들의 의견이 도정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책임감과 자긍심을 갖고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에 위촉된 59명의 주민배심원단은 이날 회의를 포함해 오는 29일과 9월 12일 등 모두 세 번의 회의를 열어 도에서 수립한 민선7기 공약 실천계획에 대한 실국 담당자 의견수렴과 분임별 토의 등을 거쳐 최종 승인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 ⓒ뉴스타운

도는 오는 9월 12일 마지막 주민배심원단 회의를 통해 도출된 배심원단의 의견을 반영, 이재명 도지사 취임 100일인 10월 8일 민선7기 공약실천계획서를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위촉된 주민배심원단은 (사)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에서 만 19세 이상 경기도민 중 성별·연령별·직업별 인구 비례에 따른 무작위 추첨(과학적 표집 방법)을 통해 최종 선발했다. 이들은 민선7기 공약실천계획 수립 과정에서 변경된 사안에 대한 적정성과 타당성 심의, 공약 실천을 위한 아이디어와 개선 방안 제시·권고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