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지역업체 보호‘총력’
군산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지역업체 보호‘총력’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8.08.2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시장 강임준)가 경기침체와 인구유출로 위기에 처해 있는 관내 지역업체를 보호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산시는 지난 2015년 전북 최초로‘지역업체 보호 및 지원지침’을 마련한 바 있으며, 사업부서에서는 지역업체를 대상으로 한 사업의 계획 및 설계반영을, 계약부서는 지역업체와의 계약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강구하고 있다.

지침의 주요내용으로는 ▲지역업체 보호 및 육성 ▲지역업체 생산품 등의 우선 사용 ▲수의계약 대상자의 지역업체 우선 선정 ▲공사일부 지역업체 하도급 권장 ▲법이 정한 범위 내 지역업체 수주를 위한 분할발주 등 관내 지역업체의 보호 및 지원 등에 관한 사항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역업체 보호 및 지원지침을 적극적으로 시행한 결과, 지난해 동기대비(7월말 기준) 지역업체 전체 계약 건수와 수주금액이 각각 2%와 7%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공사는 건수와 금액이 각각 2%와 4%가 증가했으며, 용역은 건수와 금액이 각각 5%와 1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진성봉 회계과장은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업체 보호를 위해 설계 단계부터 지역제품이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부서에 지속적으로 권장하며 관내 지역업체가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