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소방서, 난지도리 도비도 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수난사고 발생 2명 사망
당진소방서, 난지도리 도비도 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수난사고 발생 2명 사망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8.08.13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래톱에서 바지락을 채취하던 일행 4명이 방파제로 건너가던 중 2명이 조류에 휩쓸려 사고 발생

▲ 지난 8월 12일 12시 24분경 당진시 석문면 난지도리 도비도 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수난사고가 발생하여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뉴스타운

당진소방서가 지난 12일 12시 24분경 당진시 석문면 난지도리 도비도 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수난사고가 발생하여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날 수난사고는 모래톱에서 바지락을 채취하던 일행 4명이 방파제로 건너가던 중 2명이 조류에 휩쓸려 발생했다. 주변 사람의 도움으로 A모씨(여, 79세)는 구했지만, B모씨(남, 77세)는 실종된 상태였다.

이에 신고 받고 출동한 선착대(석문119안전센터)는 구조된 A모씨의 의식과 맥박이 없어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고, 실종자 B모씨를 찾기 위해 당진소방서는 긴급구조 통제단을 가동하여 비번자를 동원하는 등 102명(소방47, 해경 12, 경찰 4, 군 2, 의용소방대 23, 기타 14)의 인력과 29대(소방정, 보트, 헬기 등)의 장비를 동원하여 수색에 나섰다.

수많은 사람이 애타게 찾던 B씨는 22시 05분경(간조시) 야간 수색 중인 119구조대원이 발견하여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했으나, B모씨는 익사로 숨진 상태였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전국 3년간 수난사고 사망자는 1,422명 중 여름철(6~8월)기간에 45.4%(645명)의 사망자가 집중되어 있다.(‘15년 526명중 216명, ’16년 561명 중 261명, ‘17년 335명중 168명)

박찬형 당진소방서장은 “최근 폭염으로 인해 바다, 강, 하천 등에 피서객이 증가하면서 전국적으로 수난 사고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19시민수상구조대 운영, 물놀이 안전 캠폐인 등 노력에도 불구하고 수난사고가 발생하여 안타깝다”며 “바다, 강, 하천 등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활동을 할 경우에도 항상 안전에 유의하여 즐거운 휴가철을 보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