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돌아오세요! 정대삼 작가님...
다시 돌아오세요! 정대삼 작가님...
  • 고영현
  • 승인 2006.08.05 12:19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념없는 악플러들에 의해 한 작가의 열정이 죽어간다.

^^^▲ 정대삼작가님의 홈페이지현재는 연재중단과 함께 방명록도 닫은 상태이다.
ⓒ 고영현^^^
나는 인터넷만화를 즐겨보는 사람이다. 평소처럼 인터넷만화를 보던 나는 우연히 '정대삼'이라는 사람이 인터넷 인기검색어에 올라와 있는것을 발견하게 되었고, 도대체 이 분이 누군지 궁금 하게 되었다.

결국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정대삼'을 검색하게 되었고 이분에 대한 사연을 듣는순간 나도 모르게 악플러들에게 엄청난 분노를 느끼게 되었다.

정대삼작가님은 인터넷 포털사이트인 '네이버 붐 카툰'에서 인터넷만화 '3three GO'를 연재하고 계시는데, 그동안 아버지의 2차수술과 또한 어머니의가게 화재로 인하여 여러가지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꾸준히 연재를 해왔으나 개념없는 악플러들로 인하여 연재를 중단하게 되었다.

개념없는 악플러들은 정대삼작가의 글을 보면서...

"재미없다. 그림은 봐줄만 한데 내용은 쓰레기다."
"정대삼 작가 아버지가 죽어야지 만화가 연재가 될껀데..."
"가정사에 연연하면 프로가 못돼!"
"너네 아버지가 아프다는 증거 있어?"
"니네 아버지가 죽어야지 연재 제대로 할꺼냐?"

이런식의 개념없는 비방과 폭언으로 인하여 현재 아버지의 2차수술과 어머니의가게 화재등으로 인해 여러가지로 힘든 정대삼작가는 결국 연재를 중단하게 되었다.

정대삼작가의 글을 본 여러네티즌들은 정대삼작가가 힘든 상황 속에서도 연재를 했었는데 개념없는 악플러들로 인하여 한 작가를 짓밟아 죽였다며 크게 분노하고 있다.

다시 정대삼작가의 복귀를 바라며 인터넷상으로 정대삼 작가님을 응원하는 릴레이 카툰을 그리고 있으며 또한 많은 네티즌들이 정대삼 작가님이 다시 복귀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수많은 인터넷사이트에 복귀를 기원하는 마음과 여러 격려의 글을 남기고 있다.

나또한 그분의 만화를 보면서 한 작가의 인생을 망친 악플러들에게 분노를 느꼈고 나 또한 다시 정대삼작가께서 연재를 하시길 마음속으로 깊이 바라고 있다.

'정대삼작가님! 힘내세요...... 저는 당신의 만화가 연재된것을 최근에서야 보게 되었지만 이번 일을 통하여 당신의 이름을 기억하게 되었고, 당신의 만화를 사랑하는 한 팬이 되었습니다. 만약에 이글을 보신다면 힘내시길 바라며 또한 다시 복귀하셔서 연재해 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인터넷만화를 사랑하는 뉴스타운 고영현기자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08-03-29 14:31:13
정대삼님. 힘내세요.
악플러들의 말 신경쓰지 마세요.
어떻게 정대삼님께 그런 심한 말을 할수 있는지 생각 되었습니다. 악플러들은 인간으로서 도대체 뭘 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악플러들은 가면 쓴 짐승입니까? 어떻게 그런 심한 말을 할수가 있습니까? 정대삼님께 악플을 단 사람들을 만나서 따지고 싶습니다. 그런 사람들은 죽어도 싸다고 생각됩니다. 모든 사람들은 인간으로서의 권리가 있습니다. 악플러님들께 말 하겠습니다. 이런 개념없는 자식들아! 정대삼님이 얼마나 힘든줄 알고 하는 말이냐? 너네들 아버지 빨리 죽게 빌어줄까? 참내 어이가 없다. 정대삼님은 생각이 없나? 정대삼님의 권리를 무시하는 것은 너의 권리도 없다는 말이다!
악플러들 말 볼수록 짜증나네....... 정대삼님. 힘내십시오.

악플러는 사라져라 2006-09-18 21:47:55
정대삼님 의 만화 처음에는 저도 붐을 많이 돌아 봤지만 정대삼님의 만화를 본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새로운 글이 있길래 눌러 봤습니다. 그림체도 신선하고 스토리도 재미있고 색다른것이 저는 이거다 싶어서 맨처음 부터 하나 하나 읽었습니다. 정말 색다른 느낌이 들고 아기 자기한.. 저도 만화가를 꿈꾸는 소녀이지만 이건 뭔가 느낌이 오는 만화 여서 인터넷사이트를 찾으려고 노력한 끝에 드디어 찾았습니다. 저는 여러 가지 만화를 읽고 난뒤 방명록을 읽으려고 갔습니다. 하지만 않들어 가지더군요., 공지를 보았습니다. 어머니의 화재가 있었다는 군요 아버님께서 아프셧는데.. 연재가 조금 늦은것으로 두꺼운 가면을 쓴 사람들이 천천히.. 아주 심한.. 글 하나 하나를 남겻다는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좀 너무 하더 군요,.. 한사람의 꿈을 짓밞다니여.. 이글을 읽으면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더군요.. 하나 하나 열심히 손으로 힘들게 힘들게 거기다 흑백이면 쉬울지 몰라도 컬러로 선이 조금이라도 튀어나면 색칠 을 다시 해야 하는데 그것도 못기다립니가? 악플러 여러분 너무 하군요..어려운환경에서 힘들게 그리는데. 저도 그림 를 그려본적이 있습니다. 친구들에게 보여주고 캐릭터도 그려주고.만화라는것이 힘들더 군요.. 하나 하나 부자연 스러우면 지우고 그리고 다시 펜터치.. 등등 하나하나 어렵더군요. 열심히 하는 정대삼님께 악플 을 다시는분들 님들이 그려보세요 하나 하나 그리는 것이정성을 드려 하나 하나 그리는 정대삼님 처럼 그려 보세요 . 그다음 만약 우리가 악플을 달면 님의 마음을 어떨까요? 이제는 그러지 마세요 두꺼운 가면을 쓴채 자신은 다른사람들 속에 숨어 하나하나 욕 비만 등등.. 여러가지 등등 글을 올리시니까 기분이좋은가요? 좋아요? 그럼 당신도 격어 보시죠 얼마나 힘든지.. 얼마나 괴로운지 당신도 알게 될것 입니다. 만약 지금 이라도 반성을 하셧으면 다시 정대삼님께 사과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정대삼님 화이팅!!

하.... 2006-09-16 08:59:41
개념없는 악플러들아 정대삼님 어려운 환경에서도
참 열심히 만화 그리셨는데 니들같은 쓰래기들이
사람을 그렇게 만드냐? 니들 면상보면 한대 후려쳐 주고싶다
정대삼님 힘내십시오!

개만두 2006-08-20 17:37:29
정대삼님 만화..정말 재미있습니다.
정대삼님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만화그리셨습니다.
그 몇명의 악플러들에 의해 정대삼님 열정이 무너지셨습니다.
힘내라고 말씀드려도 모자랄판에..
"아버지가 빨리 죽어야 연제를하지"
라는 말을 하시다니..
아버지분께서 빨리 돌아가시면 연제를 하실까요?
아니요..그 반대가 될 수 있습니다.
인터넷에서는 얼굴 맞대고 얘기 안하니까 그렇게 쉽게
말씀하시는 건가요?
하아..정대삼님 힘내시고 아버님 쾌유하셨으면 좋겠어요.

슬프구나..... 2006-08-13 21:26:51
저도 정대삼 작가님의 만화를 본적은없습니다.
붐에서 조금봤습니다.
허나 이건 너무심하다고 생각합니다.
정대삼 작가님 나이도 그다지 늙지않고 젊습니다.
20대 중반 정도 됩니다.
젊은상태에서 아버지가 빨리죽었으면 좋겠따고 그런사람들 보면
얼마나 충격먹으시겠습니다.
악플러님들
님들은 도데체 뭘하길래 정대삼 작가님에게 욕을하시는겁니까
그분이 님들에게 욕을하셨습니까?
피해를 주셨습니까?
당신들이 젊은상태에서 누군가가 당신의아버지가 돌아가셨으면 좋겠다고 욕하시면 기분좋겠습니까?
돈도 벌지않고 네티즌님들을 위해서 연제하시는분입니다
돈을벌지도 않습니다
그런 그분에게 욕을하십니까?
정말 나쁘시군요 초딩들 진짜 강도가 너무지나칩니다
우리나라 최고의 인터넷이라고하지만 매너가 참드럽군요
실제로만나서 그럴수있을지 직접해보시죠 ^^
인터넷에서얼굴안본다고
그런식으로 욕이나먹으려고 태어난게 아닙니다


-제발 정대삼님 더이성 악플러 없었으면좋겠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