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오늘의 이슈연예
'살림남2' 류필립, "배신감 너무 커…가장이 될 자신 없어" 눈물로 아픔 토로한 사연
오수연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3  22:53:33
   
▲ (사진: KBS2 '살림남2') ⓒ뉴스타운

[뉴스타운=오수연 기자] 류필립이 자신의 고충을 토로하다 눈물을 보여 대중의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다.

류필립은 13일 방송된 KBS2 '살림남2'에 출연해 가장으로서의 답답한 속내를 털어놓다 눈물을 쏟아냈다. 

이날 그는 "사실 나의 아버지는 날 원치 않았다더라"라며 "과연 훌륭한 가장이 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자식이 있으면 좋겠지만, 내가 얼른 경제적으로 잘 풀려야 한다"고 토로했다.

그는 앞선 방송에서도 힘들었던 가정사를 공개, "아빠에게 배신을 당해 상처가 너무나 컸다. 똑같이 살지 말아야지"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이후 이날 방송에서 그가 다시 한번 가족사를 언급하자 대중의 위로가 모아지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오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