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엔텍, 혈액제제분석기 신제품 출시로 미국 적십자의 문을 열다
나노엔텍, 혈액제제분석기 신제품 출시로 미국 적십자의 문을 열다
  • 심상훈 기자
  • 승인 2018.06.0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노엔텍(대표이사 정찬일)이 혈액제제분석기 ADAM-rWbc 2의 출시와 함께 미국 적십자의 QC 표준 장비로 선정되어 제품 공급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ADAM-rWBC 2는 랩온어칩 기반의 초고속 혈액제제 진단시스템으로, 2012년 미국 FDA 승인 후 미국의 사설 혈액센터를 중심으로 판매해온 ADAM-rWBC의 후속 신제품이다. 수혈 전 혈액 제제의 백혈구를 분석하는 장비로, 잔존 백혈구를 자동 측정하여 혈액제제의 품질을 검증하는 세계 유일의 개인 형 분석 시스템이다. 백혈구가 잔존할 경우 수혈자의 면역체계가 거부 반응을 일으켜 심각한 수혈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 랩온어칩(Lab-on-a Chip): 반도체 설계 기술(MEMS)를 바이오에 융합한 미세유체칩. 칩 위에 실험실을 올려놓았다는 의미로, 손톱만한 크기의 칩 하나로 실험실에서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복잡한 연구를 한꺼번에 수행 가능 

이번 신제품은 이전 제품 대비 분석시간이 3분에서 1분이내로 감소하는 등 시간당 검사 수량이 3배 이상 증가하여 다량의 검사를 한정 된 시간 내에 검사해야 하던 고객의 핵심 니즈를 크게 충족시켰다. 반면 ADAM-rWBC를 사용하지 않는 혈액원은 20분 이상 장시간이 소요되는 수작업 스크리닝을 주로 사용하며, 일부 소수 혈액원만이 수 억원에 달하는 대형 장비를 이용하고 있다. 

미국의 적십자는 미 전역에 약 110곳의 기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미국 전체 혈액공급량의 약 40%를 수집 및 처리하는 미국 혈액시장의 중심이다. 전국 2,600개의 병원 및 수혈센터에 혈액제제를 공급한다. 적십자는 그 동안 주로 수작업 스크리닝을 선호하였지만, ADAM-rWBC가 FDA 승인 후 미국 육/해/공 군 병원은 물론 사설 혈액센터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면서 혈액제제분석의 새로운 기준으로 자리매김 한데다 분석시간을 크게 감소시킨 이번 후속제품 출시에 매력을 느꼈다는 후문이다. 이번 미국 적십자 진출로 전 세계 혈액원 공략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한 것도 큰 수확이다.

나노엔텍 관계자는 ADAM-rWBC2가 뛰어난 품질로 보수적인 미국 적십자의 마음을 빼앗는데 성공했다며, 해당 제품 매출의 상당 부분이 1회성 소모용 검사키트인 만큼 향후 안정적인 매출 성장을 기대했다. 이와 함께 원유(우유)의 품질을 측정하는 원유체세포 분석기 ADAM-SCC 도 중국 내 우유 품질 고급화 붐을 타고 중국 시노선社와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어 자동세포계수시스템 ADAM 시리즈의 약진을 자신했다.

한편 나노엔텍은 지난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 5억 원, 별도 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 6억원으로 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