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에 갔다오기
지옥에 갔다오기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06.07.26 0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치가 사람 죽인다

속이 더부룩한 사내가 병원에 갔다.

진료를 마치고 의사가 진료카드에 작은 글씨로

‘위근암’

이라고 적는 것을 본 환자는
자기가 암에 걸렸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으며 그날은 그냥 귀가했다.

며칠을 고민고민 하다가 의사에게 물었다.

“선생님 제가 어떤 병에 걸린 거죠?”

의사가 대답했다.

“걱정하실 것 없습니다.
집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하시면 금방 회복하실 겁니다”

자신에게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눈치 채고는
진지한 표정으로 다시 물었다.

“선생님, 괜찮습니다.
사실대로 얘기해주세요.
'위근암'에 걸리면 얼마나 살 수 있죠?”

잠깐 침묵이 흘렀고....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던 의사가 이렇게 대답했다.
.
.
.
.
.
.
.

“'위근암'은 제 이름입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