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원도심 벽화 그리기 사업에 박차
공주시, 원도심 벽화 그리기 사업에 박차
  • 한상현 기자
  • 승인 2018.05.23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도심 낙후된 담장 변모시켜 시민 정서함양에 기여...76세 고령 유희홍 씨, 재능기부에 구슬땀

▲ 공주교대앞 제민천 벽에 그려진 벽화 ⓒ뉴스타운

공주시가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원도심 벽화 그리기 사업이 지역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3일 시에 따르면, 원도심 벽화 그리기 사업은 시민들의 정서함양을 위해 원도심의 낙후된 담장에 벽화를 그려 아름다운 도시로 가꿔 나가는 것은 물론 지역 유휴공간을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이라는 것.

특히, 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유희홍 씨는 76세의 고령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그림 솜씨로 재능기부 차원에서 최저임금을 받으면서 원도심의 낙후된 담장을 아름답게 탈바꿈 시키고 있다.

지난 3월에는 공주교육대학교 앞 제민천 벽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공산성과 금학생태공원을 그려 제민천변을 걷는 시민들과 등ㆍ하교하는 학생들에게 아름답고 훌륭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사진)

유 씨는 현재 산성동 전통시장내 미니식물원(북카페 휴그린) 벽면에 시장에 어울리는 옛 추억을 생각나게 하는 옛날 전통시장 풍경을 그리고 있다.

정광의 기업경제과장은 "유희홍 씨의 재능을 십분 활용해 깨끗한 문화예술의 도심 가꾸기에 힘써, 2018년 올해의 관광도시에 걸맞는 도시 이미지 제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