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사회/환경사건사고
한겨레신문 기자 마약(필로폰) 양성반응으로 경찰조사 받아..한겨레 사죄광고 실어
윤정상 기자  |  yung1s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8:37:34
   
▲ ⓒ뉴스타운

한겨레신문 기자가 최근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나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한겨레신문 기자 H(38)씨 모발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한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H씨는 3월 중순 서울 성동구에서 동행인과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경찰은 H씨의 마약 투약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1일 서울 관악구 모처에서 인터넷 채팅을 통해 만나기로 한 상대를 기다리던 H씨에게 임시 동행을 요구했다. 당시 이뤄진 간이 시약검사 등의 조사에선 ‘음성’ 판정이 나왔다.

H씨는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이) 취재 목적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은 H씨의 모발을 제출 받아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해 양성 판정 결과를 얻었다. 경찰은 H씨를 상대로 공범과 상습 투약 여부 등에 대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한겨레신문사는 이날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해당 기자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했다”며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정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