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주민공동이용시설 개방 및 관리운영 협약식 개최
서초구, 주민공동이용시설 개방 및 관리운영 협약식 개최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18.05.1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근 주거개선과장, 재건축을 추진하는 아파트 단지의 좋은 선례로 남아 다른 시·도에서 벤치마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혀

▲ ⓒ뉴스타운

서울시 서초구는 지난 9일 서초구청 대회의실에서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입주자대표회의와 '주민공동이용시설 개방 및 관리운영'에 대한 협약식을 하고 오는 6월 단지 내 주민공동이용시설 총 15개소를 단계적으로 전면 개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역 주민이 편리하게 아크로리버파크 주민 공동이용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반포동 주민에 한해 개방하며 지역주민의 이용신청이 있을 경우 이용요금을 제외한 모든 사항은 입주민과 동일하게 적용한다는 이용조건 등의 주요 내용을 담았다.

지난 2014년 6월 아크로리버파크는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돼 아파트 동 간 거리 및 층고제한 일부 완화를 적용받으면서 주민 공동이용시설의 외부 개방이 조건 사항이었다.

하지만 2016년 8월 입주가 시작되며 시설 개방에 따른 보안 문제나 입주민이 겪을 불편 등의 이유로 개방이 미뤄져 오다 1년 8개월여 만에 지역 주민에게 문을 열게 됐다.

이번 아크로리버파크 주민공동이용시설의 개방은 특별건축구역 지정으로 공동주택 내 커뮤니티시설을 입주민 뿐 아니라 지역 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오픈하는 국내 최초 사례이다.

구는 외부 개방이라는 전례 없는 결정에 이르기까지 겪었을 입주민들의 고민을 충분히 수렴하고 의견을 조율하는 등 수차례에 걸친 협의 노력 끝에 합의점을 찾아 이번 협약이 맺어지게 됐다.

이번 협약으로 최신 장비를 갖춘 피트니스, 수영장, 사우나, 골프연습장 등 스포츠시설 4곳을 비롯해 한강 조망이 가능한 하늘도서관, 북카페, 티하우스, 방과후 아카데미 등 11곳의 문화시설 총 15개소의 주민공동이용시설이 단계적으로 전부 개방된다.

이상근 주거개선과장은 "재건축을 추진하는 아파트 단지의 좋은 선례로 남아 다른 시·도에서 벤치마킹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동주택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도시 서초답게 지역주민과 입주민이 화합하고 윈윈할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