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 누구네'란 집단을 업신여기는 말
'누구 누구네'란 집단을 업신여기는 말
  • 최훈영
  • 승인 2006.07.09 0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 어머니를 <노인네>라고 일컫는 불효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누구 누구네

집단이나 가정 전체를 하나로 묶어서 업신여기려고 할 때 <네>라는 말을 꼬리말로 사용하게 됩니다.

나라를 판 역적 완용집 전체를 업신여기는 말이 <완용이네>로 됩니다.
역적, 종벌(종중으로부터 처벌을 받는 것)을 받은자는 성이 없습니다.

완용의 아들, 딸, 손자, 손녀 이름 뒤에 <네>를 붙여서 말하는 수도 있습니다.완용의 손녀 이름이 봉순이었다면 <봉순네>라고 부릅니다.
이 <네>라는 우리말은 뜻글자가 아니면서도 뜻글자 노릇을 하게 됩니다.

윤철수가 고을에서 보게 되는 생원 시험에 응시 했으나 떨어졌다고 칩시다. 윤철수 집안 전체를 업신여기는 말을 만들 때 <윤초시네>라는 말이 나오게 됩니다. 윤철수의 아들 이름이 봉수라고 치면 윤철수의 가정 전체를 업신여기는 말이 <봉수네>로 됩니다.

아버지, 어머니를 <노인네>라고 일컫는 불효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아무리 배운 것이 없다고 하더라도 효성이 굳세게 되면, <아버지, 어머니>를 <네>라고 말할 수가 없게 됩니다.

<아버지, 어머니>를 평소에 시시하게 여기다 보니,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노인네>라는 말이 나오게 됩니다. (효도언어)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