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국희 결별설' 배우 오달수, 성추행 의혹에 목격담 제보 "바지에 손 넣고 그곳을…"
'채국희 결별설' 배우 오달수, 성추행 의혹에 목격담 제보 "바지에 손 넣고 그곳을…"
  • 여준영 기자
  • 승인 2018.02.23 16: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채국희, 배우 오달수 성추행 의혹 (사진: 스타빌리지) ⓒ뉴스타운

[뉴스타운=여준영 기자] 배우 오달수가 채국희와 결별설과 더불어 성추행 논란을 받고 있다.

23일 다수의 매체를 통해 오달수의 채국희와의 결별설과 성추행 의혹이 보도돼 충격을 안겼다.

이날 오달수 측은 채국희와의 결별설과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무반응으로 대응, 구체적인 답변이 없는 상황이다.

오달수가 연일 논란에 대해 묵인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성추행 의혹을 채국희가 알게 되자 둘 사이가 멀어진 것이 아니냐는 결별설이 나오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 15일 이 연출가의 성추행 관련 기사 중 "90년대 여성 배우들을 성추행한 연극배우"라는 내용이 공개됐고, 이 내용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오달수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오달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누리꾼에 따르면 과거 "성추행을 당한 뒤 지금까지 고통받고 있다"고 폭로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오달수가 "자신의 바지 속으로 손을 넣고 사타구니 사이를 휘저었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배우 오달수가 연인 채국희와의 결별설, 성추행 의혹에 어떤 입장을 밝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꽃 2018-02-23 17:12:29
오달수 이름으로 3행시를 지우면
오 오올것이 왔구나
달 달려라 달려
수 수리수리 마수리 30년전으로 돌아갈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