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화롄 지진, 이번에도 부실 시공 논란? "벽에서 깡통들이 튀어나와"
대만 화롄 지진, 이번에도 부실 시공 논란? "벽에서 깡통들이 튀어나와"
  • 심진주 기자
  • 승인 2018.02.07 07:5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화롄 지진

▲ 대만 지진 (사진: KBS) ⓒ뉴스타운

[뉴스타운 = 심진주 기자] 대만 화롄에서 어마어마한 흔들림을 동반한 '대만 지진'이 발생해 세계적 이슈를 모았다.

6일 밤, 꽤 높은 규모로 발생한 대만 지진으로 인해 화례에 위치한 10층 짜리 호텔이 무너지고, 여러 건물들이 금이 가는 등 위험천만한 상황을 야기했다.

특히 완전히 무너진 호텔 건물 사이에 아직 생존자들이 존재할 수 있어 계속된 구조 작업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대만 지진으로 인해 앞서 있었던 거대 규모의 대만 지진 사건들이 눈길을 끌고있다.

지난 2016년 2월, 대규모 인명 피해를 낳았던 대만 지진은 지진이 일어난 후 더 큰 논란과 비난 섞인 야유를 받았다.

당시 발생한 대만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 벽과 기둥이 양철 깡통, 스티로폼 등 약하디 약한 자재들로 이뤄진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 대만 지진으로 해당 건물이 '깡통 건물', '두부 건물'이라는 오명을 얻었고, 이는 건물을 지을 당시 재무 위기를 겪은 업체에서 부실 공사를 한 것으로 알려져 대만 지진을 겪은 이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니인생 2018-02-07 09:13:37
랖 병신아

나그네 2018-02-07 08:25:45
대만지진 어쩌라고 내나라 걱정이나 하삼 오지랍 쩌내.. 대만 지진나던지 모러신경쓰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