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문화/연예방송/연예
'기상캐스터' 조세호, 맹추위 속 신세 한탄 "이게 그렇게 중요한 장면이냐"기상캐스터 조세호
조세연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2:48:11
   
▲ 기상캐스터 조세호 (사진: MBC) ⓒ뉴스타운

개그맨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데뷔해 세간의 관심을 사고 있다.

12일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는,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등장해 이목을 모았다.

이날 한파특보를 전한 기상캐스터 조세호는 얼굴만 내놓은 채 분주히 움직이는 시민들과 접촉하며 인터뷰를 시도했다.

조세호가 말을 붙여보려 했지만 매일 같은 시간에 움직이는 시민들은 여유가 없었기에 겨우 목례로 답하며 바쁘게 흩어졌다.

기상캐스터의 고충을 몸소 느낀 조세호는 결국 간단한 인사로 시민들의 출근을 응원하는 데 그쳤다.

조세호는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한겨울 추위를 견디며 대중에게 웃음을 선물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조선시대 내시의 삶을 체험하며 왕가의 비밀을 지키기 위한 물고문 훈련을 받아야 했다.

얼음물에 얼굴을 묻고 있던 조세호는 괴성을 지르며 "이게 그렇게 중요한 장면이냐. 내가 이러려고 태어난 게 아닌데"라고 억울함을 호소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 같은 모습이 뒤늦게 공유되며 기상캐스터 조세호를 응원하는 대중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조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