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1000만 관객수 돌파, 주역 김향기 "주호민 작가님 천재인가 싶었다"
'신과 함께' 1000만 관객수 돌파, 주역 김향기 "주호민 작가님 천재인가 싶었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8.01.06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과 함께 김향기

▲ (사진: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 ⓒ뉴스타운

'신과 함께'가 1000만 관객수를 돌파한 가운데 인기기 식지 않고 있다.

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은 누적 관객수 1045만1244명을 기록하며 흥행 중이다.

뒤이어 '강철비'는 누적 관객수 425만명을, 영화 '1987'은 323만명을 넘어섰다.

이와 함께 영화 속 주역 중 삼차사 덕춘 역을 맡은 김향기를 향한 대중의 관심도 덩달아 뜨거워지고 있다.

그녀는 최근 진행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영화를 제안받고 원작 만화를 읽었다. 앉은 자리에서 모두 봤다. 주호민 작가님이 천재인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 이 방대한 이야기를 어떻게 영화화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시나리오는 또 시나리오대로의 재미가 있더라. 비교하게 될 줄 알았는데 전혀 다른 재미를 찾을 수 있었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일단 덕춘 캐릭터와 외적인 싱크로율을 위해 머리를 바가지 모양으로 잘랐다. 연기적인 부분에선 원작을 따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영화가 원작 웹툰과 다른 점이 꽤 있지만 그 중에서 가장 많이 따온 캐릭터가 덕춘이라고 하셨다. 웹툰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또 제 목소리가 톤이 낮고 그간 어둡고 우울한 역할을 많이 맡았어서 이번엔 톤을 높이려고 집에서 혼자 대사 연습도 많이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