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연료주입 완료 미사일 발사 가능성 높다"
"북한, 연료주입 완료 미사일 발사 가능성 높다"
  • 지만원 박사
  • 승인 2006.06.18 16:48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신 종합, 북한 미사일 발사 위해 연료주입 완료 했다

 
   
  ▲ 외신들의 대포동 발사 소식
www.3whdh.com
 
 

외신들을 종합해 보면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위해 연료주입을 완료한 것으로 보인다 합니다. 연료는 일단 주입하면 돌이키기 어려워 발사를 해야 하며, 발사하지 않을 추진체에 액체 연료를 주입한다는 것은 그 자체로 넌센스 입니다.

북한은 오늘 18일(일요일) 오후 2시부터 인공기를 게양하고, TV를 중앙방송에 켜놓고 메시지를 받을 준비를 하라는 명령을 내려놓고 있다 합니다.

일본은 미사일이 부정확성으로 인해 일본 상공에 떨어질까 매우 불안해 하고 있으며, 이런 사태에 충분히 대비하고 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전쟁도발로 간주한다고 하다가 그 후에는 즉시 안보리에 회부할 것이라고 톤을 낮췄다 합니다. 부정확성으로 인해 일본상공에 투하되는 사태에 대비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는 모르지만, 미국과 이미 합동으로 준비돼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에 있는 미국인들에게는 이미 경계-대비령이 내려져 있고, 이에 대한 준비가 돼 있다고 합니다.

태평한 것은 한국 뿐입니다. 태평한 데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한국정부는 발사를 또 다른 민족의 경사로 반기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한국정부는 북한에 이미 "그래 잘한다. 쏴라 쏴" 이런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해도 개성공단과 금강산 사업은 계속할 것". 이게 무슨 뜻입니까? 마음놓고 발사하라는 뜻입니다.

이게 바로 내통 정보인 것입니다.

겉으로는 미국과 국제 언론 때문에 반기문이 나서서 즉시 중단하라 너스레를 떨지만 이는 체면상 하는 소리일 뿐이니, 소신껏 발사하라는 게 진짜 메시지인 것입니다.


미사일 발사, 군은 비상령 발령해야 !

1) 대포동 2호 뉴스


이 시각 현재 내외신을 종합하면 북한은 대포동 2호를 오늘 또는 내일 발사할 모양이다.

북한이 발사준비의 마지막 단계에 돌입해 있다. 미국은 이를 탐지-추적하고, 동시에 자위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 행동에 나서는 나라는 미국과 일본이다.

미국은 "여러 차례 경고를 했는데도 불구하고, 발사한다면 이는 도전행위"라며 벼르고 있다.

발사대에 로켓모터가 조립됐고, 액체연료 10개 탱크가 발사대에 와 있고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있다. 액체 연료 주입이 완료되어 발사는 기정 사실화 되었다.

북한은 지금 막다른 골목에 처해있다. 대포동 2호의 발사는 남침의 신호탄일 수 있다. 수도 없이 많은 땅굴에 인민군이 차 있을 수 있다. 인민군의 공격력은 이미 전선에 준비돼 있는 상태다. 대포동 2호의 발사에 따라 미국이 응징할 경우 전쟁은 즉시 도발될 수 있다.

설사 정보판단이 이상과 다르다 해도 한국군은 비상령을 발하므로써 북에 대해 행동으로 경고를 보내야 한다. 도대체 이게 한국군 맞는가? 이럴 때에 비상을 발령하지 않는 군의 통수자는 적과 내통한 자로 의심받을 수 있다.


2) 한미연합사 사령관 동정

6.14일 미국을 향해 떠난 벨 대장이 귀국을 연기하고 있다. 상황으로 보아 럼즈필드와 모종의 긴급 회동을 하고 있을 것 같다.


3) 국내 상황

분별력 없는 노무현은 노루처럼 뛰어다니기 바쁘다. 어제 계룡대에서 수백명의 장군들을 모아놓고 연설을 했는데 그 연설이 군 장교단에 불을 지른 모양이다. 자기 발등을 단단히 찍었다 한다.

시절 모르는 풍뎅이 김대중이 광주에서 노추를 부렸는데, 그게 전라도 사람들을 "쪼까" 정신차리게 한 모양이다. 김대중 땜시 전라도 사람들이 욕먹는 게 조금은 싫은 모양이다.

이북 빨갱이들 전세기 내서 광주공항에 내리는 데, 광주는 패트리오트 컴플렉스, 군산은 대형 폭격기 컴플렉스, 그 상공을 적기가 날아다녔으니 주한미군이 얼마나 화가 났을까?

김대중과 노무현의 간격이 천리만큼 멀리 떨어져 있다. 이헌재를 잡아들이는 것이 김대중을 겨냥한 모양이다. 노무현이 임기 내에 김대중 비자금만이라도 털어서 감옥에 넣으면 그걸로 고맙다 할텐데!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만원 2006-06-18 17:21:56
북이 미사일 발사를 위해 연요주입을 오나료한 것으로 보인다. 연료는 주입하면 돌이키기 어려워 발사를 해야 한다. 북한은 오늘 일요일 오후 2시부터 인공기를 게양하고 TV를 켜고 메시지를 청취하라고 방송했다. 일본은 미사일이 부정확성으로 인해 일본 상공에 떨어질까 매우 불안해 하고 있으며, 이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전쟁도발로 간주한다고 하다가 그 후에는 즉시 안보리에 회부할 것이라고 톤을 낮췄다.


N Korea missile test feared

A commercial satellite photo of North Korean Nodong missile launch site shows what appears to be a vehicle outside the launch centre, suggesting that North Korean preparations for the possible launch of a Taepodong-2 missile began in earnest in late May or early June. Reuters
By North Asia correspondent Shane McLeod

There is growing expectation that North Korea is about to test a long-range missile.

The missile may already be fuelled and ready to launch.

Intelligence agencies have for weeks been closely monitoring a launch site for a Taepodong II missile, with the potential to strike the west coast of the United States.

Now there are reports the missile may have already been fuelled - a process that is difficult to reverse.

North Korea"s neighbours have urged it not to go ahead with a launch.

Japan"s Foreign Minister says if the test happens, and parts fall on his country, it will be considered an attack.

A Japanese newspaper has reported that North Korean state media has told its people to raise the national flag and prepare for a message on state television later this afternoon.

North Korea provoked controversy in 1998 with the launch of a smaller Taepodong I missile that flew over Japan and crashed into the Pacific Ocean.

Pyongyang said at the time it had launched a satellite.

지만원 2006-06-18 17:22:37
이번에 발사하면 1998년처럼 인공위성이었다고 우길지 모릅니다.

Reports: North Korea tells citizens to expect message amid signs of missile launch

SEOUL, South Korea (AP) - North Korea has ordered its people to raise the country"s flag and tune in for a message on state-run television Sunday amid apparent indications that the communist nation may have fueled a long-range missile in preparations for a launch, news reports said.

North Koreans have been told to raise the national flag at 2 p.m. (0500 GMT) and watch a state message on television in the late afternoon Sunday, Japan"s conservative daily Sankei reported, citing unnamed Japanese government officials.

The move is possibly linked with the North"s missile activities, the paper said. South Korea"s Yonhap news agency, citing diplomatic sources in Washington, reported that satellite photos showed tens of fuel tanks at the launch site in North Korea and said there was a possibility the missile may have already been fueled.

"But, we cannot say this for sure,"" one unidentified source was quoted as saying by Yonhap, regarding the fueling of the missile. Other countries have urged North Korea to halt preparations for a test-launch of a long-range missile, after news reports said the North had loaded booster rockets onto a launch pad and could test-fire the missile as early as Sunday.

Japan and the U.S. may seek an immediate reaction from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if North Korea fires a long-range missile, according to a Japanese news report Sunday.

Tokyo and Washington agreed Saturday to ask the Security Council to get involved if the North test-fires a missile, Kyodo News agency reported from New York, citing unnamed diplomats from several countries including Japan and the U.S.

The moves also come amid an extended impasse at international talks on the North"s nuclear weapons program, which haven"t met since November. The North has said it has a nuclear weapon, but it isn"t believed to have a design that would be small and light enough to place on top of a missile.

One diplomat in Washington told Yonhap that the North Korean missile seems to be a Taepodong-2 missile _ its most advanced model, which is believed to have the capability to reach the United States with a light payload.

Another diplomat said Washington will employ "all measures"" in case of a test fire, but indicated it will closely monitor the missile"s track before taking any immediate action, according to Yonhap.

Pyongyang stunned Tokyo and other nations when it test-fired a ballistic missile over northern Japan in 1998. It claimed at the time that it was seeking to place a satellite in orbit.

The communist nation has been under a self-imposed moratorium on long-range missile tests since 1999. However, it has since test-fired short-range missiles many times, including two in March. - AP

김필립 2006-06-18 17:24:58
대포동 미사일 발사와 함께, 드디어 나라가 위기의 상황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빨갱이들의 6.15 광주 굿판은 결국 김정일의 미사일 발사를 기념하기 위한 전주곡이었던 모양입니다.

6월 20일, 온 나라가 한국-프랑스 전 월드컵 축구로 밤을 새고 있는 동안, 경기가 끝나고 곤하게 잠든 새벽시간, 먼동을 밝히는 햇빛처럼 미사일의 불꼬리가 미국을 향하는 순간, 이 나라는 빨갱이 천국으로 뒤집어질 모양입니다.

아직은 정확하지 않은 그 날, 언젠가 김정일이 미사일을 발사하는 그 순간, 그것은 세계가 숨죽여 기다리며 이제 염려하던 순간이지만, 그것은 기쁨의 순간이 될 것입니다.

빨갱이들이 이 땅에서 생명줄이 끊어지는 위대한 역사의 순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 간절한 마음으로 조국의 승리, 자유민주주의 승리, 한미동맹의 승리를 위해 기도합시다.

솔방울 2006-06-18 17:26:43
북한은 전 주민들에게 오후 2시를 기해 인공기를 게양하라고 지시를 내렸다. 그리고 저녁에는 TV를 켜 놓고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에서 발표하는 보도를 지켜 보라고 했다. 오늘 북한은 대포동 2호를 발사할 모양이다. 그들은 대포동 1호를 발사했을 때도 인공위성 발사라고 주장하면서 주민들을 속이고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의 우주 공학의 발전에 대하여 대대적인 선전 선동을 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미국도 일본도 동해 공해상에 이지스 함을 전진 배치해 놓고 있으나 북한이 발사하는 대포동 2호를 추적하여 요격할 수 없다고 한다. 왜냐하면 인공위성 발사를 방해했다는 억지를 늘어 놓을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세계적으로 일본과 미국이 평화를 위한 인공위성을 요격하였다는 비난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북한은 오늘 저녁에도 위대한 김정일 장군님의 지도로 우주공학 발전에 대하여 대대적인 선전을 할 것이다.

그러나 북한이 발사하는 대포동 2호는 인공위성이 절대로 아니다. 발사체의 최 상단에는 미사일 탄두가 장착되어 있다. 북한은 이미 궤도를 설정해 놓았다고 한다. 최 상단에 있는 미사일 탄두를 핵탄두로 교체하면 핵폭탄이 되어 일본은 물론 미국 본토까지 날아가게 되어 있다. 미국과 일본이 긴장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특히 일본은 북한의 미사일 탄두 발사체가 잘못되어 자신들의 나라에 투하 될 것에 아연 긴장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상황은 연료 주입이 모두 끝난 상태라는 것이 전문가들과 정보 분석가들의 결론이다. 이제 발사하는 일만 남았고 북한은 오늘 오후를 그 발사 날로 삼았다. 변수란 것은 날씨 즉 기상상태라는 것이다. 기상 상태에 따라서 연기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는 미사일을 추적하는 일과 관련이 있는데 오늘 무수단리 날씨는 구름이 낀 흐린 날씨라는데 별 문제 없다는 정보도 있다.


지만원 2006-06-18 17:38:35
이게 국가인가?





1. 청와대를 방문한 UN관광기구 사무총장에 노무현이 부탁한 말이 해외언론에 크게 부각됐다. " 북한의 관광개발을 도와 달라"

한국은 그의 안중에 없다. 사무총장이 무슨 생각하고 갔을까? "저 사람, 한국 대통령 맞아?"


2. 총리라는 한명숙도 북한을 위해 10일간 외국에 돈뿌리고 다녔다.

한명숙은 프랑스, 폴투갈, 독일, 벨쥼을 10일간 방문하면서 개성에 투자해 달라고 요청했다. 북한을 위해 그 비싼 외교비를 탕진하는 것이다.

4개국 지도자들과 공무원들, 뭐라 했을까? "저 여자 북한 총리야?"


3. 김대중이 광주 굿판의 팀장이 되어 빨갱이 잔치를 벌이고 있다.

1972년 일본에서 만난 빨갱이 동지라는곽동의를 불러들이고, 남한을 불바다로 만들겠다 협박하는 안경호 조평통 서기국장을 위시한 200명의 북한 빨갱이들을 불러들이고, 반국가 이적단체인 범민련과 한총련 1,000명을 끌어들여 대한민국을 허무는 굿을 하고 있다. 김정일이 기차타고 올라오라는 명령을 내려주기 바라는 마음에서 처절하게 보일만큼 별 짓을 다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이걸 보고 김정일이 뭐라 할까? "느끼하다 그만 됐다"


4. 이명박과 손학규는 북한을 위해 각기 200억씩 저축했다며 충성경쟁을 했다.

고건은 북한 산림을 가꿔주고 싶다 했다.

인천시장은 민족의 어르신에게 선물을 바치고 와서 영광스럽다 했다.

안양시장은 안양1번가를 제2의 평양시로 만들고 있다.


한국이 미쳐 돌아가는 것이다. 한국은 이래서 북한의 위성국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