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문화/연예방송/연예
'내 방 안내서' 댄스 도전 손연재, "관심 받기 시작하면서 악플, 그마저 감사했다"손연재 악플 언급
이하나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00:57:34
   
▲ 내 방 안내서 손연재 (사진: SBS '내 방 안내서') ⓒ뉴스타운

'내 방 안내서' 손연재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6일 방송된 SBS '내 방 안내서'에서는 덴마크 댄스 클래스에 참여한 손연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연재는 트월킹(엉덩이 털기 춤)을 배우기에 앞서 능숙한 스트레칭을 선보였다.

그러나 댄스 강습이 시작되자 "내 머리는 움직이는데 엉덩이가 안 움직인다"며 "스튜핏 엉덩이다"라고 자책해 웃음을 자아냈다.

리듬체조 선수 은퇴 후 '내 방 안내서'를 통해 그동안 해보지 못했던 것들을 경험 중인 손연재는 앞서 바 아르바이트를 하며 새로운 인생의 재미를 찾았다.

은퇴 이후 수많은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던 손연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관심을 받기 시작하면서 안 좋은 시선들이 있던 것은 사실이다. 그때마다 내가 더 열심히 하고 노력해서 더 좋은 성적,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겠다는 생각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그런 시선에도 감사한다. 덕분에 더 노력해서 실력을 키우고자 했고 동기부여가 됐다. 선수 생활하면서 정말 사랑을 많이 받았고, 관심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내가 더 힘을 낼 수 있었고, 경기 하는 순간 순간 많은 사람들이 지켜봐주고 있다는 생각과 함께 힘을 받았다. 행복한 선수였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