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정과 해리의 둥근세상이야기 ‘사색과 명상’
얼정과 해리의 둥근세상이야기 ‘사색과 명상’
  • 김지인 기자
  • 승인 2017.11.28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 3층에서는 11월 22일부터 11월 28일까지 얼정과 해리의 둥근세상이야기 ‘사색과 명상’전이 열렸다.

▲ 얼정과 해리의 둥근세상이야기 ‘사색과 명상’ ⓒ뉴스타운

얼정 시인과 해리 작가의 전시가 지난해에 인사동 경인갤러리와 인사아트프라자 1~2 전시에서 관람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던 바, 좀 더 업그레이드 된 이번 전시에서는 ‘사색과 명상’이란 타이틀로 전시되어 계속되는 좋은 반응을 얻었다.

▲ 얼정과 해리의 둥근세상이야기 ‘사색과 명상’ ⓒ뉴스타운

Q. 작년 전시에 이어 올해 전시에서 달라진 점이라면?

▶이번 전시는 사색과 명상을 주제로 보다 더 차분하고 안정된 작품들을 관람자들이 보시고 마음의 힐링이 되고 스트레스를 더욱 잘 풀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 얼정과 해리의 둥근세상이야기 ‘사색과 명상’ ⓒ뉴스타운

Q. 이번 전시를 위해 새롭게 작업을 하신건가요?

네, 전부 다른 작품들입니다. 음악과 시와 작품도 주제에 맞는 작품들로 작업을 했습니다.

▲ 얼정과 해리의 둥근세상이야기 ‘사색과 명상’ ⓒ뉴스타운

Q. 이번 전시를 위해 어느 지역으로 다니셨나요?

이번 전시는 여행보다는 예를 들어 이 작품에서 보면 황산의 풍경에 이미지를 넣어 변화를 주었고, 다른 작품도 독도의 풍경을 환상적으로 변화를 주어 그려냈고, 또 생전에 살아 계시던 어머니를 그리워하면서 표현해 하는 등, 다양한 주제로 작업을 해 보았습니다.

▲ 얼정과 해리의 둥근세상이야기 ‘사색과 명상’ ⓒ뉴스타운

Q. 이번 전시도 얼정과 해리 두 분의 합작인가요?

네, 그렇습니다. 얼정인 제가 전체적인 기획과 시를 썼고, 대다수의 그림은 해리화가가 그렸습니다.

Q.해리작가님, 이번 작품을 같이 하셨는데 소감 한 말씀?

이번 전시는 지난 해 작품과는 달라졌어요. 사색과 명상이라는 주제로 했고요. 많은 분들에게 마음의 평안함과 휴식 같은 느낌을 드리기 위해서 준비를 했습니다.

Q.올해 작품을 보고 관람객들의 반응은?

해리-예전과 같이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고 또 재방문하시는 분들이 많고요. 와서 평온함을 얻었다고 말씀들 해 주세요. 얼정-그리고 또 한 가지 특이한 점은 일반인들도 많이 감동을 받았지만, 미술을 하는 작가나 잘 알려진 분들도 와서 관람 후 “이런 전시는 본 적이 없다.” 어떤 작품 앞에서는 “감동을 받아서 눈물이 날 뻔했다.”는 등의 말들을 여러분이 해 주셔서 굉장히 고무적이었습니다.

Q.앞으로도 시리즈로 이어가실 건가요?

얼정-네, 내년에도 계획이 잡혀 있습니다. 그때는 3차 힐링 아트전이 될 것입니다. 경인미술관에서 봄에 전시할 계획입니다. 해리-저희는 장르에 제한을 두지 않고요. 미디어 아트나 설치미술을 포함한 다양한 종합적인 예술을 망라해서 현대전시를 기획하고 있습니다.

▲ 얼정과 해리의 둥근세상이야기 ‘사색과 명상’ ⓒ뉴스타운

Q.전작은 해외작품과 올해 국내작품으로 나뉘었는데 다음 작품은?

얼정-다양한 작품이라 했듯이 시와 음악과 플러스, 예를 들면 빛의 예술이나 도자기를 같이 한다든지, 다양한 시도를 아마 보시게 될 것입니다. 해리-하지만 저희 주제는 항상 힐링 아트 쪽으로 주제를 잡고 나아가려고 합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