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문화/연예연예가핫이슈
'서울역' 심은경, 우문현답 "수동적인 여성 역할? 욕심보다 중요한 것 따로"'서울역' 심은경 우문현답
최영주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5  01:03:02
   
▲ '서울역' 심은경 우문현답 (사진: 심은경 SNS, 영화 '서울역') ⓒ뉴스타운

영화 '서울역'이 상영돼 눈길을 끈다.

15일 OCN에서 영화 '부산행'과 '서울역'이 연속으로 상영돼 많은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부산행'이 방영된 뒤 프리퀄 버전 격인 '서울역'이 방영되면서 두 영화에 모두 출연한 배우 심은경을 향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심은경은 '부산행'에서 좀비 바이러스에 옮은 여성으로 잠깐 나오며 '서울역'에서는 바이러스가 걸리기까지 인물의 목소리를 대신하고 있다.

이처럼 '서울역', '부산행'까지 연속으로 작품에 출연한 것에 대해 심은경은 "연상호 감독님의 '사이비'를 보고 소름돋아서 소감을 개인 온라인 공간에 남겼더니 연락을 주시더라"라고 밝혔다.

당시를 떠올리며 심은경은 "연상호 감독님이 '서울역' 여주인공의 목소리를 연기해주지 않겠냐는 제안을 하셨다"라며 "좀비 영화를 지금 아니면 언제 할까 싶어서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워낙 장르 영화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전같으면 욕심에 따라 행동했을텐데 지금은 작품만 좋으면 고마울 따름"이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심은경은 '서울역'에서의 역할이 너무 수동적인 여성이라는 질문에 "그럴 수도 있지만 영화 전체를 봤을 때 연상호 감독님 식의 해석에 끌렸고 마지막도 있으니 괜찮다 싶다"라고 우문현답으로 이목을 끌었다.

심은경은 '서울역' 뿐만아니라 그간 거친 작품들에 대해 "내가 하고 싶은 것만 하면 좁은 시야를 갖게 되는 것 같다"라며 진지한 자신의 생각도 전해 감동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