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경제일반
미 GE, 사업 분야 대폭 축소 항공 의료 등에 집중철도, 조명 등 사업에서 철수, 배당도 절반으로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5:20:52
   
▲ GE는 지금까지 200억 달러(약 22조 3천 540억 원)규모의 자산 매각 방침을 밝혔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뉴스타운

실적 부진에 빠진 미국의 대기업 제너럴 일렉트릭(GE)는 13일(현지시각) 항공, 의료관련 헬스 케어(Health Care), 발전 등 3개의 사업 분야에 경영자원을 집중할 방침을 밝혔다.

미국을 대표하는 복합기업인 GE는 대폭적인 사업 축소에 나서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GE는 지금까지 200억 달러(약 22조 3천 540억 원)규모의 자산 매각 방침을 밝혔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넷 판은 GE가 철도와 조명과 같은 사업에서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GE의 실적 부진은 경영자원이 분산하고 비효율적인 사업구조가 주요 요인으로 작용해왔다. 이 회사는 13일 2017년 10~12분기 배당 금액을 7~9월 분기와 비교, 반감시키겠다고 밝혔다. 1주당 배당은 12센트이다.

이 같은 배당을 줄이는 일은 금융 위기 영향이 있었던 지난 2009년 이래 처음이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