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충남 아산 은행나무길 이번 주 금빛향연 펼쳐진다
[여행] 충남 아산 은행나무길 이번 주 금빛향연 펼쳐진다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7.11.0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객들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하는 곳" 중 한곳으로 아산의 은행나무 길 선정

▲ 아산 은행나무길 ⓒ뉴스타운

최근 전국적으로 단풍이 절정에 이르면서 충남 아산에 위치한 은행나무길도 절정에 이르고 있다.

지난 6일 찾은 은행나무길에는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가을을 만끽하려는 듯 많은 사람들이 은행나무를 모델삼아 추억담기에 분주했다.

▲ 아산 은행나무길 ⓒ뉴스타운

은행나무길은 수령 30년이 넘는 나무들이 터널을 이루고 있다. 그래서인지 노란빛이 더 아름답고 선명하게 느껴지는지도 모른다. 주변 데크를 따라 걷는 것도 좋다. 또, 곡교천 코스모스길을 따라 가을을 느끼는 것도 좋을 듯싶다.

현충사 은행나무 길은 2000년 '생명의 숲 가꾸기 국민운동'이 주최한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거리부문(숲)에서 우수상을 받았고, 2006년 건설교통부로 '한국의 아름다운 길'로 선정되었으며, 공중파와 여러 지면 신문과 인터넷신문에 소개되어 여름과 가을에 이곳을 찾는 관광객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 아산 은행나무길 ⓒ뉴스타운

현충사 은행나무 길은 1973년 현충사 성역화 공사당시 350본을 식재하여 10m높이로 자란 수령 30년생들이 은행나무터널을 형성하면서 곡교천을 따라 약 1.2km 잇는 아름다운 길로 만들어 졌다.

자연 속에 나란 존재함을 느끼게 하는 은행나무 길은 마치 자신이 영화 속의 주인공이 된 것처럼 은행잎을 밟으며 추억 아닌 추억을 되새겨보는 시간이 되기도 한다. 바람이 잠시 스쳐 지나갈 때면 금빛물결이 출렁이듯 아름다운 은행잎들이 자태를 뽐내기도 한다.

▲ 아산 은행나무길 ⓒ뉴스타운

은행나무 길을 지나 현충사로 이어지는 이곳은 누구나 한번쯤 걷고 싶은 전국최고의 관광명소로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아산의 자랑이자 관광명소로 자리하고 있다. 또한 이곳을 다녀간 관광객들은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하는 곳" 중 한곳으로 아산의 은행나무 길을 선정하기도 했다.

여름에는 시원한 그늘 속 터널로 가을에는 노랗게 물든 금빛터널로 가을과 풍경, 그리고 아름다움을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선사하고 있다.

▲ 아산 은행나무길 ⓒ뉴스타운
▲ 아산 은행나무길 ⓒ뉴스타운
▲ 아산 은행나무길 ⓒ뉴스타운
▲ 아산 은행나무길 ⓒ뉴스타운
▲ 아산 형충사 은행나무길 ⓒ뉴스타운
▲ 아산 현충사 은행나무길 ⓒ뉴스타운
▲ 아산 은행나무길 ⓒ뉴스타운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