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성(四星)이라는 우리말
사성(四星)이라는 우리말
  • 최훈영
  • 승인 2006.05.25 0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겨레가 만든 혼례용어

사성이라는 말은 우리겨레가 만든 혼례용어 입니다.
중국에는 <사성>이라는 혼례용어가 없습니다.

우리겨례 전통혼례는 신랑이 신부집에 보내는 청혼서가 사성지로 됩니다.
사성을 적은 종이를 사성지라 합니다.

예를 들면 신랑이 태어난 해 계유, 그것이 별 하나(一星)가 되고, 신랑이 태어난 달 오월이 일성(一星)이 되고, 신랑이 태어난 날 즉, 초이틀이 일성(一星)이되고, 신랑이 태어난 때 인시가 일성(一星)이됩니다.

그래서 그 별들을 모두 합하면 사성이 됩니다.

<사성을 보내었다>라는 말이 신랑집 말이고, <사성이 왔다>라는 말이 신부집 말입니다.

별 네개가 이른바 <신랑이 하늘에 거는 별>로 되는 것입니다.
우리겨례는 예로부터 별에 기대기 하는 겨례로 살아 왔습니다.

중국역시 신랑이 신부에게 혼인을 청합니다.
그들은 편지글이 청혼서로 되는 것입니다.
청혼편지 보내기 하는 일을 두고 그들은 납채(納采)라고 합니다. (효도언어)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