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양상문, 단장 선임?…경질 논란 당시 "내 자리 연연하지 않으려…"
LG 양상문, 단장 선임?…경질 논란 당시 "내 자리 연연하지 않으려…"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7.10.0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상문 단장

▲ 양상문 단장 (사진: SPOTV ) ⓒ뉴스타운

LG 트윈스 양상문 감독이 올 시즌이 끝난 뒤부터 단장직을 맡는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3일 야구 관계자 측에 따르면 "LG가 양상문 감독에게 단장직을 맡기기로 했다"라고 밝혀진 가운데 LG 측은 아직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펼치고 있다.

3년동안 LG의 사령탑의 자리에 앉아 있으며 플레이오프 2회 진출이라는 성과를 낸 양상문.

하지만 양상문을 둘러싼 퇴진 요구도 있었다. 지난해에는 8위까지 떨어져 포스트시즌이 멀어지는 듯 했다. 일부 팬들은 양 감독의 팀 운용을 비난하며 7월 양 감독의 경질을 요구하는 현수막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에 양상문은 당시 "감독으로서 힘들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다"며 말문을 열기도 .

그러면서 "주위 비난에 흔들리면 내 야구를 할 수 없었다. 내 자리, 내 목숨에 연연하면 위기가 찾아올 때마다 대원칙을 잊어버리고 이리저리 흔들리며 일을 그르칠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의연한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