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사회/환경사건사고
'마약 투약' 남경필 장남 구속, 체포 당시 눈 충혈된 이유는 마약?…"화끈한 여자 구해"남경필 장남 구속
이세연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9  22:25:30
   
▲ 남경필 장남 구속 (사진 : SBS 8뉴스) ⓒ뉴스타운

남경필 경기지사의 장남이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됐다.

19일 서울중앙지법은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 염려가 있어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남경필 장남의 구속 사유를 전했다.

앞서 남경필 장남은 중국에서 필로폰 4g을 구매, 속옷 안에 숨겨 16일 인천 공항으로 입국했다.

이후 남경필 장남은 서울 강남구에 있는 자택에서 필로폰 2g을 투약했고 같이 필로폰 투약할 사람을 구하는 과정에서 혐의가 적발됐다.

남경필 장남이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체포 당시 그의 눈이 붉게 충혈돼 있었다는 사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필로폰 투약으로 그런 것 아니냐'고 의심했지만 경찰은 "남경필 장남이 눈이 붉게 충혈돼 있었으나 이상 증세를 보이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에 따르면 남경필 장남은 입국 직후 즉석만남 상대를 구하는 채팅 어플을 통해 "얼음(필로폰)을 갖고 있다. 화끈하게 같이 즐길 여성을 구한다"며 함께 마약을 투약할 여성을 구하는 과정에서 적발됐다.

특히 남경필 장남은 여성을 구하는 과정에서 필로폰을 투약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보내기도 했다.

한편 남경필 장남은 법원 영장심사에서 필로폰 투약 등 대부분의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