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프트한자 독일항공, 인천-뮌헨 노선 취항 10 주년 기념행사 진행
루프트한자 독일항공, 인천-뮌헨 노선 취항 10 주년 기념행사 진행
  • 이승희 기자
  • 승인 2017.09.18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 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임직원 및 승무원들과 함께 기념행사 진행

▲ 기념행사에 참석한 도날드 분켄부르크 루프트한자그룹 한국 및 일본지역 영업 총괄이사 및 승무원들 ⓒ뉴스타운

유럽 최대 항공사 루프트한자 독일항공이 지난 1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인천-뮌헨 노선 취항 1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007년 인천-뮌헨 노선 운항을 시작한 루프트한자는 현재 해당 노선을 주 6회 단독으로 직항 운항하고 있다. 이 날 루프트한자 LH719 항공편은 만석인 297명의 승객을 태우고 인천을 출발했다.

이번 기념행사는 도날드 분켄부르크 루프트한자그룹 한국 및 일본지역 영업 총괄이사 및 루프트한자 한국 지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뿐만 아니라, 옥토버페스트 기간 동안 일부 노선에서만 만날 수 있는 독일 전통 의상의 승무원들이 특별히 자리를 함께 하여 공항 이용객들의 많은 관심을 끌었다.

도날드 분켄부르크 이사는 “인천-뮌헨 노선 취항 1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있는 자리에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히며, “지난 10년간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여준 한국 승객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유럽 유일의 ‘5성급 공항’인 뮌헨 공항을 통해 한국과 유럽을 잇는 편리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루프트한자는 이날 출발하는 인천-뮌헨 항공편 승객들을 대상으로 독일 전통 과자인 하트모양의 진저브레드를 제공했다. 또한 뮌헨의 대표 행사이자 세계 최대 전통 축제인 옥토버페스트를 맞아 루프트한자는 매년 9월과 10월 전통 복장 착용뿐 아니라 옥토버페스트 특선 기내식 및 특별 어메니티 킷(항공여행에 요긴한 물건을 담은 파우치)을 함께 제공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