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몽골 정부와 결핵퇴치 사업 연장 협약 체결
현대차 정몽구 재단, 몽골 정부와 결핵퇴치 사업 연장 협약 체결
  • 보도국
  • 승인 2017.09.05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사장 유영학)은 9월 4일(월)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몽골 정부와 결핵퇴치사업 연장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한국 측에서는 대한결핵협회(회장 경만호), ㈜씨젠(대표이사 천종윤), 씨젠의료재단(이사장 천종기), ㈜엘앤케이바이오메드(회장 강국진)과 함께 참여하였고, 몽골측에서는 몽골 보건부 차관과 국회의원, 오송 주 몽골 한국대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함께했다.

“몽골 울란바토르지역 결핵퇴치사업”은 지난 2015년에 시작하여 올해로 3년째를 맞고 있는 사업으로서 정몽구 재단이 지원한 이동검진차량을 활용하여 다수의 환자들을 조기에 발견해서 치료함으로써 울란바토르 내 유병률 감소에 기여했다.

2017년 8월까지, 이 사업을 통해 17,000여명의 몽골 대학생 및 취약계층 주민을 검진하여 총 110여명의 결핵환자를 발견하였고, 발견된 환자 중 40명은 결핵이 완치되어 건강하게 사회에 복귀했다.

특히 본 이동검진사업은 취약계층에게 직접 찾아가서 검진하여 환자의 조기발견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으며 이로 인해 울란바토르시 결핵환자 발견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또한 이 사업에서는 복약요원을 배치하여 복약을 체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치료성공률은 종전보다 높아졌다.

이러한 성과를 인정하여 몽골정부에서는 9월 4일 현대차 정몽구 재단 유영학 이사장에게 보건훈장을 수여했다.

향후 지속될 몽골결핵퇴치사업에서는 몽골보건부 산하 국가전염병관리본부(National Center for Communicable Disease of Mongolia), 몽골결핵협회(Mongolian Anti-Tuberculosis Association)가 사업 파트너로 참여하여 사업의 기술적 자문 및 행정적 지원을 담당할 계획이다.

유영학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결핵퇴치사업을 통해서 몽골 국민의 건강 증진과 함께 양국간의 우호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몽구 재단은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평소의 사회공헌 철학을 실현하기 위해 설립한 재단으로 ▲의료지원 ▲사회복지 ▲예술진흥과 문화격차 해소 ▲교육지원과 장학 ▲청년 사회적 기업가 육성 등을 통해 미래인재에게 꿈을 심어주고, 소외이웃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