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부모
친정부모
  • 최훈영
  • 승인 2006.05.07 0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정(親庭)이라는 말은 시집간 딸만이 사용

친정부모(親庭父母)

친정이라는 말은 <어버이 가정>으로 됩니다.

뜻으로 보면 아들ㆍ딸이 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되었으나, 친정(親庭)이라는 말은 시집간 딸만이 사용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시집간 딸이 본생부모(나를 낳아준 부모)를 친정부모라고 일컫게 됩니다.

처녀시절에는 <우리부모>. <본생부모>로 되던 것이 시집을 가게 되면 <친정부모>로 되는 것입니다.

<시집갔다>라는 말이 있고 <친정간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시집갔다>는 것은 여자가 결혼을 하였다는 뜻이고, <친정간다>는 말은 결혼한 여자가 부모가 살고계시는 곳으로 가는 것을 말합니다.

시집간 딸이 친정에 가게 되면 친정부모로부터 <아무실>이라고 불리게 됩니다.

예를 들어 김실이, 이실이, 박실이와 같이 불리게 됩니다. 오라버니(오빠)도 <아무실>이라 부르고, 여형도 <아무실>이라 부릅니다.

<아무실>이라고 부르는 분에게 남편을 이야기 할 경우 <아무서방>이라고 일컫게 됩니다.

남동생에게는 <너희 자형>이라고 말하게 되고, 아우에게는 <너희 형부>라고 일컫게 됩니다. 경상도 지방에서는 <너그 자형>, <너그 형부>라고 합니다.

친정부모를 잃게 되면 1년동안 작지없이 빈소 궤연 앞에서 울게 됩니다.

처녀가 아버지, 어머니를 잃게 되면 햇수로 3년(만 2년)동안 작지를 짚고 빈소 궤연 앞에서 울게 됩니다. (효도언어)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