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한진지구 친수연안 정비사업 본격 돌입
당진시, 한진지구 친수연안 정비사업 본격 돌입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7.08.2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23억7,800만 원 투입, 관광객과 지역주민들에게 질 높은 휴식공간 제공

▲ 한진지구 친수연안 정비사업 조감도 ⓒ뉴스타운

왜목마을과 함께 당진의 대표적인 일출 명소인 송악읍 한진포구에 관광객과 지역주민을 위한 휴식공간이 이르면 2019년 상반기 완공된다.

당진시에 따르면, 지난 21일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총사업비 23억7,800만 원이 투입되는 한진지구 친수연안 정비사업에 본격 돌입했다.

이 사업은 조석간만의 차와 험악한 지형으로 접근하기 어려웠던 한진포구 연안에 친수공간을 조성해 관광객과 지역주민들에게 질 높은 휴식공간을 제공하는데 목적이 있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현재 관광객 접근이 쉽지 않은 한진포구 선착장 좌측을 따라 길이 215미터, 폭 2.5미터의 해안산책로인 보도교를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보도교 중간에는 바다쪽으로 전망대도 조성되는데, 방향이 서해대교와 마주보고 있어 서해대교 일출을 감상하기에 가장 좋은 명당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진포구는 서해대교를 기준으로 북쪽에 위치한 곳으로, 옛날부터 중국과의 교역이 활발히 이뤄지며 장이 섰을 정도로 규모가 큰 곳이었다.

서해안고속도로가 개통한 이후에는 서해대교를 배경으로 한 아름다운 일출로 유명세를 타고 있으며, 매년 5월 바지락 갯벌체험 축제가 열리며 당진을 대표하는 관광명소 중 한 곳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