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문화/연예방송/연예
'쇼미더머니6' 영비 양홍원, 네스에 자신감↑ "딱히 디스 할 게 없었나 봐요?"'쇼미더머니6' 영비 양홍원 네스 디스전
황인영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2  02:40:05
   
▲ '쇼미더머니6' 영비 양홍원 네스 디스전 (사진: tvN '쇼미더머니6') ⓒ뉴스타운

'쇼미더머니6' 영비 양홍원이 네스에 거침없는 디스랩을 선보였다.

11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는 본선 진출의 마지막 관문인 프로듀서 도끼·박재범 팀과 지코·딘 팀의 팀 배틀이 그려졌다.

이날 네스와 양홍원(영비)의 대결에서 네스는 랩을 진행하던 중 "마이크로는 때리면 안 돼. 홍원아"라고 말하며 양홍원의 과거 학교폭력 논란을 언급, 양홍원을 분노케 했다.

이에 양홍원은 흥분이 고조된 상태에서 랩을 시작, 거침없이 랩을 내뱉으며 네스를 디스했고 완벽한 래핑을 선보이며 방청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두 사람의 배틀이 끝나자 현장은 열기가 가득했고, 네스와 양홍원은 각자 진행된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들의 무대에 자신감을 드러내며 승리를 확신했다.

특히 양홍원은 "딱히 디스 할 게 없었나 봐요?"라는 말을 남기며 자신감을 표출했고, 최종 결과 지코, 딘 팀이 승리를 거머쥐며 네스가 안타까운 탈락을 맞이하게 됐다.

그러나 양홍원이 거침없는 랩으로 당당히 승리를 차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서는 "학교폭력 논란에 중심에 섰던 양홍원이 반성의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라며 거센 비난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편 숱한 논란 속에서도 남다른 화제성을 검증받으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쇼미더머니6'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황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