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구리~포천 통행료인하.테크노밸리 유치 가두서명 전개
구리시 구리~포천 통행료인하.테크노밸리 유치 가두서명 전개
  • 이종민 기자
  • 승인 2017.08.02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리~포천 통행료인하.테크노밸리 유치 가두 서명운동에 함께한 백경현 구리시장 ⓒ뉴스타운

구리시(시장 백경현)교문1동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양영모)는 1일 구리역 광장에서 구리~포천간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및 경기북부 제2차 테크노밸리 유치 기원 범시민 가두 서명운동을 전개 했다.

30도를 웃도는 불볕 더위 속에서 진행된 이날 서명운동은 백경현 구리시장, 범시민공동대책위원회 강예석, 유성연 공동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 20여명이 함께 하며 서민의 현실을 외면한 과도한 통행료를 즉시 인하할 것을 요구하는 구리시민의 강력한 의지와 구리시의 신 성장 거점 마련을 위한 경기북부 2차 테크밸리 유치에 대한 20만 시민의 염원을 함께 한다는 차원에서 민・관이 동참하게 된 것이다.

▲ 구리~포천 통행료인하.테크노밸리 유치 가두 서명운동에 참여중인 시민들 ⓒ뉴스타운

앞서 운동본부 측은 “비싼 통행료 요금은 그렇지 않아도 힘든 서민들의 어깨를 더욱 짓누르는 민간사업자의 경제논리에 의한 비정상적인 횡포일 뿐만 아니라 수많은 차량통행으로 인한 소음 등의 피해가 우려되는 갈매신도시에 대한 터널형방음벽 설치는 물론 강변북로 접속차로 추가 확보 및 토평삼거리 보행로 설치는 최소한의 기본적인 도리임을 20만 시민의 경고 메시지를 담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 북부, 중.서부 지역은 한류월드 및 LCD단지 등 30여 곳의 산업단지가 지정되어 있는데 반해 구리시 등 경기동북부 지역에는 이러한 시설들이 전무하다시피 하여 경기도 균형발전과 경기동북부 지역의 성장을 이끌어 갈 입지 공간 마련이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다. 따라서 구리시로의 테크노밸리 유치는 그 어떤 경쟁지역보다 대의명분에서 앞선다”는 입장이다.

특히 “지난달 7. 28(금) 왕숙천을 경계로 입지가 비슷한 남양주시와 공동 유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것은 구리・남양주 시민이 하나로 뭉쳤다는 것을 의미하는 청신호였다”고 덧붙였다.

주최측의 이같은 호소에 전철역으로 향하던 시민들은 잠시 멈추고 젊은 층부터 노인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계층들이 너도나도 할 것 없이 적극적인 호응으로 서명운동에 참여하는 등 불볕더위보다 더 뜨거운 높은 관심을 보이며 향후 계획된 사업들에 대한 전망을 밝게 했다.

이에대해 백경현 시장은 “서민들의 눈높이에서 과도한 구리~포천간 고속도로 통행료 인하와 갈매 터널형 방음벽 설치는 반드시 설치되어야 하며, 테크노밸리 유치는 우리시의 입지적 접근성, 관계 전문가 활용용이, 우수한 기업선호도, 남양주시와의 시너지 극대화 전략으로 반드시 우리시로 유치하여 갈매역세권 개발 및 지식센터 개발과 더불어 경기동북부를 대표하는 랜드마크형 전초기지로 발전시켜 장기적으로 수도권에서 가장 역동적인 블루칩도시의 기반을 다져 나갈 수 있도록 시민들의 목소리를 모을 것이다”고 밝혔다.

▲ ⓒ뉴스타운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